본문바로가기

천 원으로 만드는 팔찌 선물

작성일2016.05.16

이미지 갯수image 16

작성자 : 진유정

따뜻한 날씨에 점점 소매가 짧아지고 있는 요즘, 가벼운 옷차림에 맞는 예쁜 액세서리는 필수겠죠? 이 기회를 틈타 주변 사람들에게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대에 직접 만든 팔찌로 고마움을 표현해보세요. 손재주가 없는 초보도 쉽게 만들 수 있는 미산가 팔찌로요! 미산가 팔찌는 일반적으로 ‘소원 팔찌’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팔찌를 하고 다니다가 실이 닳아 끊어지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선물하며 소원도, 그리고 정성도 함께 보여주세요. 그럼 지금부터 미산가 팔찌 만드는 법, 알려드리겠습니다!


1. 준비물


미산가 팔찌 준비물
미산가 팔찌 준비물

준비물: 3가지 색실, 가위, 순간접착제, 테이프
(실의 길이는 여자: 약 60cm / 남자: 약 70cm)

TIP1. 테이프는 끈적임이 적은 마스킹 테이프 또는 종이 테이프를 사용하여 실에 끈적임이 남지 않도록 합니다. 끝맺음이 더욱 깔끔해집니다.

TIP2. 색의 조합을 선택할 때에는 흰색 실을 섞으면 더욱 정돈된 느낌을 줄 수 있습니다.


2. 선물 받는 사람별 추천 색 조합




(위에서부터)
- 부모님 팔찌: 어버이날을 기념으로 카네이션 색에 맞추어 빨간색, 초록색, 흰색
- 여자친구 or 남자친구 팔찌 (커플 팔찌): 파스텔 톤에 맞추어 분홍색, 하늘색, 흰색
- 동성친구 팔찌 (우정 팔찌): 진한 원색으로 진한 빨간색, 파란색, 흰색


3. 본격 미산가 팔찌 만들기


실 위에 테이프 붙이기
실 위에 테이프 붙이기

① 실 고정하기
실을 묶고 땋으려면 실의 윗부분이 고정되어 있어야 합니다. 고정할 때에는 실의 9~10cm 정도를 남겨두고 테이프를 붙입니다. 테이프를 붙이지 않은 윗부분들은 잘라 없애지 않고 남겨둡니다. 나중에 팔찌의 길이를 조절할 때 쓰인다는 점 참고해주세요.


팔찌의 실
팔찌의 실

②실 매듭 만들기
- 맨 왼쪽에 있는 실을 1번이라 가정했을 때, 그 1번 실을 오른손으로 계속 잡고 오른편으로 보내줍니다. 그러면 실이 교차됩니다.




- 실 올리기: 실이 교차된 모습입니다. (첫 번째 사진) 아까 1번이라고 정했던 맨 왼쪽의 실을 그 오른편 실 위로 올려주었습니다.
- 4자모양 교차: 앞서 올린 실 위로 그 오른편에 있던 실을 4자 모양으로 얹어줍니다.



③ 매듭 짓기
그 후 4자 모양 안의 모서리 부분 (4에서 가장 왼쪽 모서리 부분)으로 실을 넣고 당겨줍니다. 이 과정을 하나의 실마다 2번씩 반복한 뒤 그 옆의 실로 옮겨 동일한 과정을 진행해주면 됩니다.


팔찌 한 줄 완성본
팔찌 한 줄 완성본


4. 팔찌 마무리




(첫 번째 사진: 마무리 매듭 짓는 과정 / 두 번째 사진: 마무리 매듭 지은 후 사진)

① 마무리 매듭 짓기
만드는 중간에 팔찌를 차게 될 사람 혹은 만드는 사람의 팔목에 대 보면서 길이를 가늠합니다. 적당하다고 느껴질 때 끝마무리를 진행하면 됩니다. 끝마무리는 머리를 땋듯이 맺음을 짓습니다. 양 끝을 매듭으로 마무리 지은 후에는 순간 접착제를 사용하여 실이 풀리지 않도록 처리합니다. 소량으로도 충분하며, 이때 순간접착제에서 자체적으로 발열이 있을 수 있으니 사용 시에 조심하세요!




(첫 번째 사진: 매듭 꽁지 자르기 / 두 번째 사진: 팔찌 양 끝 묶기)

② 팔찌 양 끝 묶기
접착제를 바르고 난 뒤 1-2분 후에 접착제 바른 부분 뒤로 남은 꽁지들을 바짝 자릅니다. 그런 후 양 끝 중 한 쪽을 중심으로 잡고 반대의 실을 중심 실에 한 바퀴 감습니다. 이때 생기는 원 안으로 중심 실 외의 실을 통과시킵니다. 이 과정을 진행할 때 중심 실은 가만히 잡고 있으면 됩니다.



색색깔로 만들어 본 미산가 팔찌, 어떠신가요? 처음 만드는 사람이 도전할 경우 대략 한 시간 남짓이 소요되는데요. 익숙해지면 더욱 빠르게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 5월, 주변에 팔찌 선물로 따뜻함을 나누어보세요!


영현대기자단12기 진유정 | 홍익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