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엄마의 사랑으로 견뎠던 두 번째 수능

작성일2016.11.16

동영상 플레이 시간movie 00:2:25 이미지 갯수image 0

작성자 : 이명주, 고유진, 이재은 , 라영웅, 김진용

안녕하세요. 영현대 FM 고유진입니다.
네, 오늘은 '여러분의 스무 살은 어땠나요?'라는 주제로 사연을 받아봤는데요.
어떤 사연이 왔을지 한 번 만나볼까요?
성동구에 사시는 스물 한 살 편다현씨께서 보내주신 사연이네요.
안녕하세요. 유진언니.
저는 올해 대학교 1학년인 편다현이라고 해요.
제 스무 살은 딱히 재밌지 않았어요. 재수를 했거든요.
다른 친구들 다 놀 때, 저만 두 번째 수능을 봤어요.
그날 아침, 저는 늦잠을 자버렸어요. 바보 같죠.
첫 번째도 아니고 두 번째인데..
"일어나. 늦겠다. 응? 일어나."
"몇 시야?" "6시 반"
제 자신이 한심했는데 덜컥 엄마한테 화를 내고 말았죠.
"아 뭐야! 왜 이제 깨워! 아 내가 일찍 깨워달라고 했잖아!"
"좀 자라고.."
엄마는 가만히 계셨어요.
"따뜻해. 먹어" "안 먹어!"
전 두 번째 수능이어서 그런지 더 예민하게 굴었던 것 같아요.
"같이 가"
"긴장하지 말고.. 평소 하던 대로 잘 하고.. 응?"
수능 시험장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엄마한테 쌀쌀맞게 행동했어요.
"다현아! 이거.."
수능을 무사히 마치고 나왔는데 엄마가 교문에서 절 기다리고 계시더라고요.
보는 순간, 긴장이 풀리면서 눈물이 날 뻔했어요.
고맙고.. 또 미안한 마음에...
제 스무 살 수능 날은 인생에 중요한 시험을 보는 날이었지만 엄마의 큰 사랑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날이기도 했답니다.라고 사연 보내주셨습니다.

11월 17일 목요일,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리는 날이죠.
날씨가 차가워진 만큼 우리 곁을 지켜주신 부모님께 따뜻한 한마디 전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영현대기자단13기 고유진 | 숙명여자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김진용 | 건국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라영웅 | 가천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명주 |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재은 | 고려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