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꽃말로 전하는 내 마음

작성일2016.12.30

동영상 플레이 시간movie 00:2:41 이미지 갯수image 0

작성자 : 이명주, 고유진, 이재은 , 라영웅, 김진용

나 너한테 줄 거 있어.
웬 꽃?
너 꽃마다 의미가 있는 거 알아?
꽃말.. 말하는거야?
응. 어? 나 이제 가봐야겠다.
주황..장미..? 어디야?
'주황장미, 첫사랑의 고백'

미안해.
너가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어?
아니 아는데..
그만하자.
'보라색 히아신스, 미안해'

많이 기다렸어?
나.. 오늘 너한테 줄 거 있어.
'리시안셔스, 영원한 사랑'

꽃은 저마다 다른 꽃말을 갖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마음을 그저 말로만 전달하는 것보다 꽃말로 전달하면 그 의미가 배가되는데요.
2016년이 가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고픈 말, 꽃으로 전달해보는 건 어떨까요?


영현대기자단13기 고유진 | 숙명여자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김진용 | 건국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라영웅 | 가천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명주 |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재은 | 고려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