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꽃말로 전하는 내 마음

작성일2016.12.30

동영상 플레이 시간movie 00:2:41 이미지 갯수image 0

작성자 : 고유진

나 너한테 줄 거 있어.
웬 꽃?
너 꽃마다 의미가 있는 거 알아?
꽃말.. 말하는거야?
응. 어? 나 이제 가봐야겠다.
주황..장미..? 어디야?
'주황장미, 첫사랑의 고백'

미안해.
너가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어?
아니 아는데..
그만하자.
'보라색 히아신스, 미안해'

많이 기다렸어?
나.. 오늘 너한테 줄 거 있어.
'리시안셔스, 영원한 사랑'

꽃은 저마다 다른 꽃말을 갖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마음을 그저 말로만 전달하는 것보다 꽃말로 전달하면 그 의미가 배가되는데요.
2016년이 가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고픈 말, 꽃으로 전달해보는 건 어떨까요?


영현대기자단13기 고유진 | 숙명여자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김진용 | 건국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라영웅 | 가천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명주 |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재은 | 고려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