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예쁘고 저렴하게 귀걸이, 초커, 팔찌 만들기

작성일2017.03.15

이미지 갯수image 30

작성자 : 이재은

봄과 함께 개강도 찾아왔습니다. 새 학기를 맞아 새 액세서리를 장만하려 하는데, 방학 사이에 돈은 다 어디 갔는지, 액세서리 살 돈이 없어 울고 계신 분들 여기를 주목해주세요! 저렴하게 귀걸이, 초커, 팔찌를 직접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저렴한 가격의 비법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싼 가격에 액세서리 부자재를 구입할 수 있는 동대문종합시장입니다. 액세서리 부자재 상가는 동대문종합시장 5층 A · B동에 위치해 있습니다.



동대문역 9번 출구로 나가면 동대문종합시장 연결 통로를 찾을 수 있습니다.



연결 통로를 지나 동대문종합시장에서 A · B동 5층을 찾아가면 액세서리 부자재 코너를 찾을 수 있습니다!



각종 펜던트는 1,000원 안팎, 체인은 4,000원(1마 기준) 안팎, 끈, 리본, 레이스 등은 2,000원 안팎에 구매할 수 있어요. 그 외에도 니퍼, 집게, 가위 등 각종 도구들과 기본 재료들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동대문종합시장 영업시간을 확인해주세요! 액세서리 상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일요일은 휴무입니다.



합리적인 가격에 쇼핑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만들어 볼까요? 기본 도구는 필수적으로 갖춰주세요. 펜던트를 연결할 수 있는 오링은 5g 1,000원, 오링을 열 때 쓰이는 오링 반지는 500원, 오링을 잡을 때 쓰이는 평집게와 체인을 자를 때 쓰이는 니퍼는 각각 3,000원 정도에 구매할 수 있어요.


1. 러블리한 레이스 리본 귀걸이 만들기





1. 레이스를 묶어 원하는 크기의 기본 리본을 만들어주세요.



2. 리본의 양 끝을 적당한 길이로 잘라 다듬어주세요.



3. 오링 반지와 평집게를 이용해 오링을 열어주세요.



4. 리본의 매듭 부분에 오링을 넣고 평집게와 오링 반지를 이용해 다시 닫아주세요.



5. 펜던트에도 마찬가지로 오링을 열어 걸어주세요.



6. 열어둔 오링에 펜던트를 기준으로 오링 뒤에는 리본을, 앞에는 귀걸이 훅을 넣어주세요.



7. 리본과 훅이 빠지지 않게 조심히 오링을 닫아주세요.



하늘하늘한 레이스 리본 귀걸이 완성! 꽃놀이하러 갈 때 착용하면 사랑스러움 GET! 펜던트와 리본 색깔을 원하는 대로 바꿔 보세요.

재료: 레이스(500원/1마), 펜던트(600원X2개), 귀걸이 훅(1,000/5g)


2. 간단하지만 시크한 매력의 벨벳 초커





1. 벨벳 끈을 자신의 목둘레보다 1~2cm 짧게 잘라주세요.



2. 벨벳 끈 양쪽에 레이스캡을 평집게로 눌러 달아주세요.





3. 오링으로 레이스캡의 한쪽에는 랍스터 연결고리를, 다른 한쪽에는 체인 연결고리를 달아주세요. (이대로 착용하면 기본 초커가 됩니다!)



4. 벨벳 끈 중간에 두꺼운 바늘로 구멍을 뚫어주세요.



5. 오링에 펜던트를 넣어 뚫어둔 구멍에 통과시켜 오링을 닫아주세요.



목이 드러나는 옷에 착용하면 잘 어울리는 벨벳 초커 완성! 취향에 맞게 벨벳 끈을 레이스로 바꾸거나 여러 펜던트를 연결해주면 색다른 느낌의 초커를 만들 수 있어요.

재료: 벨벳 끈(1,500원/1마), 펜던트(900원X1개), 레이스캡(1,000/6개), 랍스터 연결고리(1,000/3쌍)


3. 걸크러쉬! 독특한 체인 크리스털 팔찌





1. 체인을 니퍼를 이용해 손목 길이에 맞게 잘라주세요.



2. 양 끝에 오링으로 마감 고리를 달아주세요.



3. 한쪽 끝에 오링으로 크리스털 펜던트를 달아주세요.



새 학기 패션에 귀여움을 더해줄 체인 팔찌 간단하게 완성! 맨투맨 위에 착용해도, 맨 팔에 착용해도 예뻐요.

재료: 체인(4,000원/1마), 펜던트(500원X1개), 마감 고리(1,000/2쌍)



여기까지 저렴한 가격에, 원하는 디자인으로 만들어 볼 수 있는 귀걸이, 초커, 팔찌를 소개해드렸습니다. 하나하나 만들다 보면 시간 가는 줄도 모르는데요. 내가 착용해도 좋고, 친구에게 선물해도 좋은 액세서리! 이제 직접 만들어보세요~


영현대기자단13기 이재은 | 고려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