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올봄 가기 좋은 디뮤지엄 전시회 2배 즐기기

작성일2017.04.07

이미지 갯수image 12

작성자 : 한정화
디뮤지엄
디뮤지엄

청춘의 중심에 서 있는 20대 여러분! 청춘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본 적 있나요? YOUTH CULTURE의 다양한 감성을 새로운 방식과 시각으로 선보인 전시를 소개합니다. 이색적이고 특별한 감성을 느낄 준비가 되었다면, 디뮤지엄을 더욱 더 알차게 즐길 수 있는 팁까지 알려드릴게요! Here we go!



디뮤지엄의 이번 전시 주제는 입니다. 뮤지엄은 M1 층과 M2 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층마다 다른 콘셉트와 주제를 갖고 있습니다.

기간: 2월 9일 ~ 5월 28일
관람시간: 화~일요일 10:00~18:00, 금~토요일 10:00~20:00
위치: 서울특별시 용산구 독서당로29길 5-6


PART 1. 디뮤지엄 M1 층 소개


디뮤지엄 M1 층
디뮤지엄 M1 층

디뮤지엄의 M1 층을 소개합니다. M1 층의 주제는 비틀거리는 청춘과 그 일탈의 기록입니다. 기존의 전시와 다르게 힙(HIP)한 클럽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블랙 큐브를 배경으로 반항기 가득한 청춘들이 좌절하고 고뇌하면서 겪는 일탈을 진솔하게 표현한 사진과 영상 그리고 그래픽 등으로 구성되는 층입니다. 작품들을 한번 볼까요?


M1 층 작품들
M1 층 작품들


M1 층 작품들
M1 층 작품들

M1 층의 작품들입니다. 대부분의 작품은 어두운 분위기와 청춘들의 일탈과 반항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스케이트보드부터 오토바이 등 일탈을 상징하는 소재들이 중심을 이루고 있습니다. 특히 천장의 네온사인은 한국 정서의 반항과 고뇌를 보여주는 것이 인상 깊었습니다.


PART 2. 디뮤지엄 M2 층 소개


디뮤지엄 M2 층
디뮤지엄 M2 층

디뮤지엄 M2 층입니다. M1 층과는 대비되는 분위기로 화이트 큐브의 컨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M2 층의 주제는 아름다운 청춘들의 가슴 떨리는 순간입니다. 아름답고 가슴 떨리는 청춘 특유의 낙천적인 감성을 담은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M2 층의 작품들도 한번 만나볼까요?


M2 층의 작품들
M2 층의 작품들

대부분의 M2 층의 작품들은 민망할 정도로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나체의 사람들을 찍은 작품이 많았습니다. 청춘의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을 더욱 와 닿게 느낄 수 있는 섹션입니다. 작품들을 보면 사랑, 자유, 자연 등 아름다움을 대변하는 다양한 컨셉을 느낄 수 있습니다.


PART 3-1. 할인과 앱


출처 : 디뮤지엄 홈페이지
출처 : 디뮤지엄 홈페이지

똑같은 전시회도 저렴한 가격과 푸짐한 혜택으로 더욱 알차게 보낼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에게는 20%의 할인을, 인터파크로 예매하면 대기시간 없이 입장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패키지 상품 구매로 문화 프로그램부터 아메리카노까지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앱을 이용해서 전시회의 주제와 정보를 미리 알고 간다면 더욱 의미 있는 전시회가 될 것입니다.


PART 3-2. 기념품


기념품 스토어
기념품 스토어

디뮤지엄은 이용 방문객을 위한 기념품 스토어가 있습니다. 전시 관람을 하는 동안에 인상 깊은 작품들과 추억이 있다면, 작은 기념품을 구매해서 소장해보세요. 더욱 감성적인 추억이 될 것입니다.



BONUS
필자는 생일날 디뮤지엄을 방문해서 기념 포스터를 받았습니다.
자신의 생일이 곧 다가온다면? 디뮤지엄을 방문해보세요!


PART 3-3. D CAFE


D CAFE
D CAFE

전시 관람 후에는 D CAFE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색적 디자인의 카페와 함께 저렴한 아메리카노 그리고 아케이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공간까지 있으므로 관람 후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겨보세요.


클로징



층마다 가진 독특한 컨셉 안에서 전시된 작품들의 조화가 인상 깊었습니다. 또한 YOUTH CULTURE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창의성이 담긴 작품들을 보면서 청춘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가족, 친구 혹은 연인과 함께 디뮤지엄을 방문해 감성적인 하루를 보내는 건 어떨까요?


영현대기자단14기 한정화 | 동국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