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피부가 좋아해! 저자극 천연팩 만들기

작성일2017.04.26

이미지 갯수image 14

작성자 : 한희승
외모에 관심이 많은 20대 사이에서 천연팩 만들기는 단연 인기가 있는데요. 특히 천연팩은 화학물질이 들어가 있지 않아 피부에 자극이 적습니다. 지금부터 누구나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피부 타입별 천연팩 만드는 비법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1. 천연 바나나팩



봄나들이를 갈 때 예쁜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피부관리가 기본입니다. 건조한 봄 날씨를 대비해 수분 촉촉 천연팩을 만들어봅시다. 평소에 건성 타입 피부 때문에 고민이라면, 특히 더 주목해주세요.

*천연 바나나 팩의 효능 : 수분 공급 & 미백 효과 & 세포 재생



재료 : 바나나 1개, 꿀, 플레인 요구르트, 쌀가루



STEP 1. 바나나 껍질을 깔끔하게 까주세요. 이때 바나나는 꼭 새것이 아니어도 됩니다. 오래되어 변색이 되었더라도 괜찮아요.



STEP 2. 바나나를 숟가락으로 잘게 으깨주세요. 이때 바나나 알갱이가 집히지 않게 완전히 으깨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STEP 3. 쌀가루를 한 스푼 넣어 섞어주세요. 쌀가루는 팩의 점성을 높여준답니다.



STEP 4. 플레인 요구르트 한 스푼을 넣어 잘 섞어줍니다. 플레인 요구르트가 없다면 우유를 두 스푼 넣어줘도 괜찮아요.



STEP 5. 피부의 탄력을 높여주는 꿀을 한 스푼 넣어준 후, 완벽히 섞어줍니다. 그다음, 세안을 깨끗이 한 후 천연 바나나 팩을 얼굴에 골고루 발라줍니다. 15~20분 후에 미온수로 깨끗이 세안해주세요.



솔직 후기
무엇보다도 집에서 쉽게 만들 수 있어서 추천하고 싶습니다. 먹다 남은 바나나로 피부관리를 할 수 있다는 점이 효율적이었습니다. 천연 바나나 팩을 하는 동안에는 피부가 답답한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혹시 답답한 느낌을 여러분도 느끼고 있다면, 10분 정도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한 천연 바나나 팩을 한 직후에는 꿀 때문인지 피부가 약간 당기는 느낌이 들었는데, 다음날 일어나 세안을 했더니 윤기나는 피부를 연출할 수 있었습니다. 평소에 피부가 건조한 편이어서 아침에 세안 후 바로 수분크림을 듬뿍 발라줘야 하는데, 천연 바나나 팩을 한 다음 날에는 수분크림을 바르지 않아도 피부가 촉촉하게 유지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2. 천연 오트밀 팩



세계 10대 슈퍼푸드로 불리는 '오트밀'은 피부에도 굉장히 좋다고 합니다. 오트밀 팩은 트러블을 방지해주는 효과가 있어 모공의 건강을 유지하는 데 유용합니다. 시간에 쫓겨 스트레스가 많은 여러분에게 꼭 필요한 피부 관리법이죠.

*천연 오트밀 팩의 효능 : 모공 건강 & 피지 억제 & 각질 제거



재료: 오트밀가루, 꿀, 물



STEP 1. 그릇에 오트밀 가루를 3스푼 넣어주세요.



STEP 2. 그다음, 꿀을 한 스푼 넣어 섞어주세요.



STEP 3. 꿀과 오트밀 가루가 어느 정도 섞이면, 물을 두 스푼 넣어주세요. 가급적 비율은 아래 사항을 지켜주는 것이 좋아요.

오트밀 : 꿀 : 물 = 3 : 1 : 2



STEP 4. 세안을 깨끗이 한 후, 천연 오트밀 팩을 얼굴에 골고루 발라줍니다. 15~20분 후에 오트밀 팩을 미온수로 깨끗이 세안해주세요.

솔직 후기
시중에서 오트밀을 구하면, 곡물로 파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이럴 때 오트밀 곡물을 구매하여 믹서기로 갈아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한 오트밀은 피부관리 목적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애용할 수 있어 일석이조입니다. 천연 오트밀 팩은 가벼워서 피부가 산뜻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평소에 각질이 많이 일어나 메이크업이 뜨는 경우가 많았는데, 오트밀 팩을 한 후 메이크업을 하니 굉장히 잘 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생각보다 만들기 쉬운 천연팩으로 여름이 다가오기 전, 미리 피부 관리하세요.


영현대기자단14기 한희승 | 숙명여자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