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도심 속 고즈넉함, 이색 한옥 공간 3

작성일2018.02.06

이미지 갯수image 16

작성자 : 허윤

높은 빌딩 가득한 도심 속에서 바쁜 일상을 보내다 보면 한 번쯤은 고요함이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회색으로 가득 찬 도심에서 잠시 눈을 돌려 옛 정서 가득한 한옥을 찾아보세요. 서울에 숨어있는 이색 한옥 공간을 소개합니다!


낮엔 카페, 밤엔 게스트하우스 ‘곳’



[위치]
서울시 종로구 계동길 52-11

[영업시간]
- 카페 : PM 1 : 00 ~ PM 6 : 00, 일요일 휴무
- 게스트하우스 : 체크인 PM 1 : 00 , 체크아웃 AM 11 : 00


▲ 곳 바깥 모습
▲ 곳 바깥 모습

낮엔 차를 마실 수 있는 카페로, 밤엔 무인 게스트하우스로 운영되는 복합 한옥 공간 ‘곳’입니다. 대문을 지나 마당에 들어서면 검푸른 기와가 얹어진 한옥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 곳 내부
▲ 곳 내부


▲ 하동 잭살차
▲ 하동 잭살차

낮에는 이렇게 개방된 공간에서 조용히 차를 즐길 수 있습니다. 한옥에 어울리는 차가 여러 종류 준비되어있답니다. 커피 없이 오로지 차와 다과만 있지만, 그 종류가 많아 생소한 차에 도전해보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 게스트하우스로 운영되는 방
▲ 게스트하우스로 운영되는 방

이 방은 평소에 좌식 테이블을 여럿 놓아 카페로 운영하지만, 예약이 있을 땐 이렇게 침실로 탈바꿈됩니다. 전통한옥인 만큼 바닥에 따뜻한 온돌이 설치되어있어 옛 느낌을 물씬 느껴볼 수 있습니다. 숙박뿐 아니라 대관 서비스도 운영하여 소규모 강연이 진행되기도 합니다. 요즘엔 스몰 웨딩 촬영도 올 정도로 점차 복합적인 공간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고고한 선비처럼 서책을, ‘청운 문학도서관’



[위치]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36길 40

[운영시간]
화~일 : AM 10 : 00 ~ PM 7 : 00, 월요일&명절 휴관


▲ 내부에서 바라본 외부 전경
▲ 내부에서 바라본 외부 전경

입구부터 옛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청운 문학도서관’입니다. 2014년 개관한 한옥 도서관으로, 책과 자연의 향기를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한지가 발려있는 열린 문 사이로 청색 기와담이 눈에 띕니다.


▲ 도서관 내부
▲ 도서관 내부


▲ 책장
▲ 책장

외관과는 달리 내부는 현대적인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습니다. 문학도서관인 만큼 문학 도서가 많아 소설부터 시집까지 원하는 대로 읽을 수 있답니다. 한편엔 ‘서울이 등장하는 문학 서적’을 컨셉으로 작은 서가를 두는 등 독특한 기획도 있으니 구경해보세요.


▲ 윤동주 문학관
▲ 윤동주 문학관

청운 문학도서관은 서울 둘레길을 지나는 길에 있어서 산책 코스 중 하나로도 제격입니다. 책을 읽다가 지루해지면 도서관을 둘러 산책하는 것도 좋겠죠? 걸어서 5분 거리에 윤동주 문학관도 있어 함께 구경하는 것이 추천 코스라고 합니다.


커피 향 물씬 나는 카페 겸 서점, ‘십삼월에 만나요’



[위치]
서울시 성북구 성북로10가길 21

[영업시간]
화~일 : PM 12 : 00 ~ PM 9 : 00, 월요일 휴무


▲ 카페 내부
▲ 카페 내부

삐걱 소리가 나는 대문을 열고 들어서면 커피 향이 물씬 느껴지는 이곳은 카페 겸 서점, ‘십삼월에 만나요’입니다. 가정집을 개조했기 때문인지 왠지 모르게 정겨움이 느껴집니다.


▲ 판매하는 책들
▲ 판매하는 책들


▲ 예쁜 커피잔들
▲ 예쁜 커피잔들

내부에 들어서자마자 높은 책장과 예쁜 찻잔들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보기 좋은 떡이 맛도 좋다고, 이렇게 예쁜 잔에 커피 한 잔이면 더 맛있겠죠? 곳곳의 책장에 진열되어있는 책들은 조금씩 읽어보고 구매할 수 있습니다. 직접 로스팅한 원두 향을 맡으며 책 한 권 읽어보세요.


▲ 말차가 얹어진 우유와 마들렌
▲ 말차가 얹어진 우유와 마들렌

한옥이라는 공간인 만큼 전통차를 팔까 싶지만, 여기서는 조금 색다른 메뉴를 즐길 수 있습니다. 진한 말차가 얹어진 우유와 마들렌은 은은한 향이 일품입니다. 차 한 잔에 책 한 장씩 읽다 보면 시간이 금세 지나가버린답니다.



서울 도심에서 만나본 이색 한옥 공간 세 곳, 어떠셨나요? 현대와 전통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왠지 마음이 편안해지는 매력이 느껴지지 않나요? 이번 주엔 가까운 한옥을 찾아 즐거운 나들이 떠나보세요.


영현대기자단15기 허윤 | 고려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