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유통기한 지난 선크림, 버리지 말고 이렇게 활용하자!

작성일2018.07.09

이미지 갯수image 15

작성자 : 기자단

유통기한 지난 선크림, 어떻게 하지?



화장대 정리를 하다 나온 유통기한 지난 선크림! 그냥 쓰자니 피부에 트러블이 생길까 무섭고 그렇다고 버리기는 아깝습니다. 이럴 때 선크림을 알차게 활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유통기한 지난 선크림을 알차게 활용하는 방법 세 가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봅시다.


1. 운동화 밑창 얼룩 지우기



운동화 밑창은 몇 번 신지 않아도 금방 더러워지기 마련입니다. 이때 선크림을 활용하면 됩니다. 운동화의 얼룩은 대부분 금속비누류와 기름 성분의 때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선크림에는 이를 녹여 없애주는 기름 성분이 들어있어 운동화 밑창의 얼룩을 깔끔하게 지울 수 있습니다.



[준비물] 선크림, 마른 휴지나 천, 물티슈

운동화 밑창에 선크림이 잘 흡수되도록 선크림을 골고루 묻혀 손으로 문질러주거나 다 쓴 칫솔로 닦아줍니다. 얼룩을 지우는 성분인 선크림의 기름이 잘 흡수되도록 10분 정도 기다린 후, 마른 휴지로 문질러 닦아줍니다. 이때 마른 휴지로 닦는 이유는 선크림이 물을 차단하는 성질이 있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물티슈로 밑창을 부드럽게 닦아 마무리해줍니다.


▲ 닦은 후(왼쪽)과 닦기 전(오른쪽)
▲ 닦은 후(왼쪽)과 닦기 전(오른쪽)


2. 끈적임 없애기



물건에 붙어있는 스티커나 종이 라벨 등을 깔끔하게 떼려고 애써본 적, 누구에게나 한 번쯤은 있을 겁니다. 하지만 깔끔하게 떼는 데 실패하면 물건에 남은 스티커 자국과 끈적임은 우리에게 찝찝한 기분을 남깁니다. 이 또한 접착제를 녹여주는 성분이 있는 선크림으로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준비물] 선크림, 마른 휴지나 천

끈적임을 없애고 싶은 부분을 포함해 전체적으로 선크림을 듬뿍 짜줍니다. 손으로 문질러 고르게 묻혀준 뒤 20분 정도 기다립니다.



끈적임을 없애고 싶은 부분을 중심으로 마른 휴지나 천으로 살살 닦아준 뒤 물티슈로 마무리합니다.



아까까지는 찐득찐득했던 물건의 표면이 매끄러운 표면으로 바뀌었을 것입니다. 스티커를 떼었다 붙인 자국뿐만 아니라 테이프를 뗀 후 남아있는 끈적임에도 동일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 가위 끈적임 없애기



택배 상자를 개봉할 때, 테이프가 손으로 뜯어지지 않으면 가위를 사용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가위 날에 테이프의 끈적임이 잔뜩 묻어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끈적이는 가위가 되면 종이조차 잘 잘리지 않게 되고 결국 사용하지 못해 버리게 됩니다. 이때 선크림과 함께라면 끈적이는 가위도 새 가위처럼 쓸 수 있습니다.



선크림을 가위 날 위에 짜줍니다. 선크림을 손잡이 아래까지 골고루 묻혀준 뒤 20분 정도 기다립니다. 5분마다 가위질을 5번씩 해주면 날이 더욱 부드러워집니다.



가위 날을 마른 휴지로 살살 닦아주면 끝입니다. 찐득찐득했던 가위가 새 것처럼 깨끗해지고 서걱서걱 잘 잘리는 가위로 바뀌었을 것입니다.


3. 액세서리 녹 없애기 (feat. 귀걸이)



액세서리를 오래 내버려 두면 녹이 슬기도 합니다. 녹 제거제를 구매하기엔 유해물질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그 과정이 번거롭고 힘듭니다. 게다가 값비싼 액세서리라면 버리기도 아깝습니다. 이 때 선크림을 활용하면 번거로운 과정 없이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준비물] 선크림, 마른 휴지나 천

금속 제품의 녹이 슨 부분에 선크림을 짜 문질러줍니다. 이때 선크림은 손으로 문질러도 되지만 액세서리의 크기에 따라 칫솔이나 면봉을 이용하면 더 효과적입니다. 20분 정도 선크림이 스며들도록 기다립니다.



20분이 지나면 마른 천이나 휴지로 금속을 감싸듯이 닦아 마무리합니다. 마무리하고 난 뒤 액세서리의 상태를 보면 녹은 깨끗하게 벗겨지면서 광택이 나는 모습도 볼 수 있어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은 셈이 됩니다.



선크림을 활용한 방법은 10분에서 20분까지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복잡한 방법을 활용하는 것보다 선크림 하나로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그리 오랜 시간이 아니기도 합니다. 또한 선크림은 피부에 바를 수 있는 제품이라 다른 방법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유통기한이 지난 선크림, 이제 버리지 말고 알차게 활용합시다. 지금까지 영현대기자단 16기 유희진 기자였습니다.


영현대기자단16기 유희진 | 서울여자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