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Tattoo on the Car - 자동차 데코 스티커

작성일2012.06.12

이미지 갯수image 11

작성자 : 기자단

 

 사람들은 개성을 표현하기 위해 이니셜이나 좋은 격언, 각종 그림의 타투를 몸에 새기고는 한다. 하지만 자동차는! 레이싱카를 한번 떠올려보자. 개성 있게 데코 된 자동차가 떠오르지 않는가 이렇듯 자동차 오너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을뿐더러, 자동차를 더욱더 빛나도록 꾸밀 방법은 바로 '데코용 스티커'! 다양하고 독특한 디자인의 데코 스티커를 부착한 차량과 자동차 데코 스티커 전문 디자인 업체인 'LINE UP'의 운영자 한인철 대표를 통해 자동차 데코 스티커에 대해 알아보았다. 무궁무진한 자동차 데코 스티커를 알아보자!

 

 

 

 

 "간단하고 손쉬운 방법으로 자동차를 꾸밀 수 없을까"라고 고민하신다면 모두 포인트 스티커에 주목! 포인트 스티커는 가격대도 저렴할뿐더러, 처음 데코를 시도하는 사람에게도 부담스럽지 않아 반응이 좋다. 자동차 데코 스티커 전문 디자인 업체 'LINE UP'의 대표 한인철 씨는 부분 낱장으로 3,000 ~ 5,000원의 가격대로 자동차 스티커를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작다고 해서 디자인 선택의 폭이 넓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은 금물! 이런 포인트 스티커도 본인이 원하는 대로 디자인이 가능하다.

 

 

 고급세단 자동차에 스티커를 이 자동차의 옆 창문을 보면 독특한 재질과 디자인의 검정 배경과 금색의 영어 단어가 적힌 스티커로 고급스럽게 장식을 했다.

 

 

 

 강하고 스피드한 SUV 차량에 귀여운 스티커를 붙이니 차량 주인의 아기자기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이렇게 애교 있는 스티커를 주유구에 붙인다면 기름 값이 치솟고 있는 요즘에 주유소 직원의 마음을 흔들() 수 있지 않을까

 

 

 

 세단형 자동차에 뒷유리 가운데 부분에 마시마로 캐릭터 스티커를 붙인 차량도 인상 깊었다.

 

 

(사진제공/자동차 데코 스티커 전문 디자인 업체 LINE UP)

 

 자동차 옆면을 도화지 삼아 일본 애니메이션 캐릭터 '토토로'로 장식한 차량이 눈에 띄었다. 자동차 데코 스티커를 제작할 때는 고객이 원하는 느낌과 분위기를 파악하여 작업을 진행한다고 했다. 상담 → 디자인 → 1차 시안 메일 전송 → 수정 및 확인 후 시안 확정 → 차량 입고 → 스티커 작업(작업 기간은 당일~2박 3일 정도)의 과정으로 차별화된 나만의 차량을 가질 수 있다.

 

 

 

 

 자동차 디자인을 할 때, 속도감 있는 느낌을 보여주고 싶다면 더 과감하고 더 개성 있는 라인스티커와 전면 데칼로 자동차를 꾸미는 방법도 있다.

 

(사진제공/자동차 데코 스티커 전문 디자인 업체 LINE UP)

 

 준중형 차량임에도 강인하고 '1+2 door'의 독특한 디자인을 뽐내는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 벨로스터의 옆면에 라인 스티커를 붙여, 더욱더 빠르고 강인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쉐보레의 스포티함을 강조한 디자인의 스트라이프에디션의 전면 데코 스티커를 붙인 차량도 눈에 띄었다.

 

 

 세단형 자동차도 충분히 역동적이며 다이나믹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의 YF 쏘나타에 스포티함을 상징하는 전면 스티커와 곳곳에 붙여진 개성적인 스티커로 자유분방한 자동차 운전자의 개성을 엿볼 수 있었다.

 

 

 

 약 6년간, 자동차 데코 스티커 전문 디자인 업체 'LINE UP'을 운영하고 있는 한인철 대표는 옛날보다 자동차 데코 스티커가 더 대중화되었다고 했다. 운영 초반에는 경기 출전을 위한 차량만을 작업했지만, 일반 고객은 없었다. 하지만 현재는 남들보다 튀고 다르게 보이고 싶은 사람들이 많아지고, 늘 이용하는 자동차에도 개성을 표현하기 위해 스티커를 찾는 고객들이 많다고 했다.

 튜닝카는 질리면 처음으로 되돌리기가 어려운 단점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비용도 만만치 않다. 하지만 데코 스티커는 싫증이 나면 떼어내거나 다른 디자인의 스티커를 붙일 수 있고, 비용도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내 자동차를 다른 자동차와는 다르게 차별화하고 싶다면 간단히 붙일 수 있는 자동차 데코용 스티커는 어떨까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