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Hey, Do You Know Hybrid Car?

작성일2012.08.28

이미지 갯수image 6

작성자 : 기자단

환경오염으로 인하여 이상기후 현상이 발생하고 있고, 그에 따라 우리의 불안감은 점점 커져가고 있다. 그만큼 환경보호가 중요해지고 있는 가운데 환경을 고려한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하이브리드카를 비롯한 그린 카에 대한 연구개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선진국을 비롯해서 많은 국가들이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보급과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시점에서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 정도, 인식수준은 어느 정도일까 이 기회에 하이브리드카를 비롯한 친환경 자동차에 대해서 알아보자.

 

- Hey, Do You Know Hybrid Car

 

 

국내에서도 이젠 지나가다 심심찮게 하이브리드카를 볼 수 있다. 사람들은 하이브리드카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으며, 그들은 하이브리드카의 필요성을 얼마나 느끼고 있는 것일까 사람들의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인식은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기로 했다.

 

 

● 광화문 광장에서 물놀이를 하는 어린이들

 

먼저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 수준을 보기 위해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고 있는 광화문 광장에 나가 보았다. 블랙박스 팀원들이 손수 만든 설문조사 판을 들고 한 명 한 명 직접 사람들에게 하이브리드카를 물었다.

 

 

설문 결과, 대부분의 사람들이 하이브리드카에 대해 한번쯤 들어는 보았다고 답했다. 그러나 하이브리드카가 무엇인지 잘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총 50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하이브리드카를 안다고 대답한 사람이 43명, 모른다고 대답한 사람이 7명이었다. 두 번째로, 하이브리드카를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 정도를 상, 중, 하로 나누어 봤을 때 구체적으로 알고 있는 사람은 5명으로 소수였고, 그 이외에는 개념정도만 알고 있는 수준이었다.

 

● 설문조사에 답해주는 시민들

 

 

 

 

Q1-1. 하이브리드카가 무엇인지 압니까

 

43

아니오

7

 

 

 

Q2-1. 하이브리드카를 안다면

어느 정도 알고 있나요

매우 잘 안다

5

어느 정도 안다

25

개념 정도만 안다

13

 

 

그 후 조금 더 자세히 하이브리드카와 디젤, 가솔린을 사용하는 일반 자동차를 비교했을 때, 두 자동차의 성능이 같다면 어떤 것을 선택할 것이냐는 질문 또한 던져보았다. 34 : 16으로 하이브리드카를 선택한다는 사람의 비율이 더 높았다. 성능이 같다면 환경에도 이롭고, 비싼 기름 값을 아낄 수 있어 경제적이라는 것이 하이브리드카를 선택한 이유였다. 반면에 일반 자동차를 선택한 사람은 비싼 초기 구입비용과 아직은 완전히 검증되지 않은 하이브리드카의 신뢰도 때문에 일반자동차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기자동차의 경우, 현재 상용화됐다고 보기 힘들고 충전할 수 있는 곳도 많지 않아 적기에 이용하기가 불편할 것 같다는 의견이 많았다.

 

 

 

Q2. 두 자동차의 성능이 같다면 하이브리드카와 일반 자동차(디젤, 가솔린) 중 어떤 자동차를 구입하시겠습니까

 

하이브리드카

일반 자동차

34

16

 

 

 

- 하이브리드카 어렵지 않아요~!

 

 

‘하이브리드카가 뭐지 요즘 사람들이 많이 타는 것 같기는 한데...’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광화문 광장 옆에 통신센터빌딩 1층에 위치한 ‘녹색성장체험관’에 가볼 것을 추천한다. 이곳에 들른다면 친환경 자동차에 대해 누구라도 쉽게 알 수 있기 때문이다.

● 녹색성장체험관 앞 깜짝 공연

 

먼저 녹색성장체험관에 들어가기 위해 입구로 가보니 신나는 공연이 열리고 있었다.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보는 재미까지 선사하는 멋진 타악기 공연과 더불어 버나돌리기도 볼 수 있었다. 관객까지 직접 버나돌리기에 참여할 수 있어 아이와 어른 모두 즐겁게 관람하고 있었다.

 

● 왼쪽 위, 아래 전기자동차 오른쪽 위, 아래 수소연료자동차

 

녹색성장체험관에 들어서자마자 오늘날의 환경오염 수준에 대한 정보와 녹색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경각시킬만한 다양한 전시를 볼 수 있었다. 현재 석유 값이 올라가고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환경을 생각하는 차, 그린카(Green Car)가 미래자동차로 주목 받고 있다. 그린카란 적은 연료로 더 빨리 더 오래 달리며 배기가스는 줄일 수 있는 미래형 자동차다. 또한 현재 상용화된 내연 자동차의 배기가스가 환경에 얼마나 악영향을 미치는지 그렇기에 그린카가 얼마나 더 필요한지를 알 수 있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408km를 이동할 경우 각 교통수단별 CO2 발생량을 보니 트럭은 209.9kg, 일반 승용차는 66.4kg, 하이브리드카는 40.3kg으로, 비교했을 때 확실히 하이브리드카의 CO2 발생량이 적었다.

 

하이브리드카 외에도 무공해 자원인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반응을 통해 생성되어 전기에너지로 움직이는 환경 친화적인 수소전기차, 가정용 220V 전원으로 충전할 수 있어 저렴한 유지비로 이용 가능한 전기자동차 등 다양한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를 만나볼 수 있다. 이러한 친환경 자동차들을 사용함으로써 교통수단에 대한 인간의 수요는 충족되고 지구 온난화 문제에 대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 전시관은 현대자동차그룹에서 후원해서 지은 곳이다. 친환경 자동차를 알리는 데도 적극적인 현대자동차그룹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방문객을 대상으로 전시관을 돌며 설명해주는 시간도 있다. 아이들이 귀 기울여 들으며 친환경적으로 발전된 기술들을 보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 운전 체험중인 조수현 기자

 

운전하는 습관만 바꿔도 많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 환경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효율적이다. 에코드라이빙 시뮬레이터로 직접 친환경 자동차를 운전하는 체험을 할 수 있었다. 많은 아동들이 직접 운전을 하며 신기해했다. 블랙박스팀 역시 에코드라이빙 체험을 해보았다. 속도가 매우 빠르지는 않았지만, 지구를 위해 온실가스를 줄이는 에코드라이빙을 실천함과 더불어 안전까지 지킬 수 있는 운전법을 자연스레 익힐 수 있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즐겁게 환경 친화적 태도를 익힐 수 있는 유익한 체험이었다.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직접 친환경 자동차를 보고 체험하며 어떤 생각을 했을까

김영우, 김윤이(서울 강북구) 부녀는 녹색성장 체험관에 와서 친환경 자동차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평소에도 김윤이 양은 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친환경을 위해 자원을 아낄 수 있는 분리수거와 같은 작은 생활 습관을 몸소 실천해왔다. 그 와중에 이곳에 와서 직접 체험도 해보고 자세한 설명을 들으며 왜 친환경 제품을 사용해야 하는지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김은주, 김승준(경기도 수원) 모자는 가족끼리 오붓하게 녹색성장체험관을 방문했다. 하이브리드카에 대해 잘 모르지만 알기 위해 이곳을 방문했다는 11살인 김승준 군은 전시물을 보며 친환경 자동차의 내부까지 자세히 하나하나 다 볼 수 있어서 좋다고 말하며 전시물을 신기하게 바라보았다. 김은주 씨는 친환경 자동차를 이용하면 연료를 많이 절약할 수 있는 것으로 들었다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자동차가 편리한 것만이 전부가 아니라, 사용하면서 환경을 지킬 수 있는 방향으로 이용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하이브리드카를 구매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나중에 구입하고 싶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 왼쪽 김은주, 김승준 모자 오른쪽 김영우, 김윤이(서울 강북구) 부녀

 

자동차 배기가스로 인해 이미 많은 상처를 입은 지구. 편리함만을 추구해 온 인간의 이기심이 현재의 상황에 이르게 만들었다. 지금이라도 우리 모두 경각심과 필요성을 가지고 우리 자신과 후세대들을 위해 하이브리드카를 비롯한 친환경 자동차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그리고 좀 더 많은 친환경 자동차 기술이 발전하여 환경에 더 유익한 자동차를 개발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소비자들이 기술에 대해 의심을 없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가격도 기술도 환경에도 착한 자동차들을 더 많이 볼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