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자동차와 함께하는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 학술세미나

작성일2013.07.18

이미지 갯수image 19

작성자 : 기자단

 

 자동차만 보면 가슴이 뛰는 대학생들과 현대자동차가 만났다! 지난 6일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AARK)는 대방동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남부서비스센터에서 "현대자동차와 함께하는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 학술세미나"를 열었다. 현대자동차, 한국자동차공학회(KSAE), RPM9가 후원하는 이번 세미나는 전국 17개 대학의 자동차공학도와 기계공학도들이 모여 자동차를 주제로 기업과의 학술적 교류를 통해 동반 성장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지금부터 알찬 프로그램 속에 흥미진진한 강의와 열띤 토론이 펼쳐진 세미나 현장을 함께 가보자.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란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Association of Automobile Research inter-univ. in Korea(AARK))는 국내 32개 대학교의 자동차 연구모임들이 모여 학교간의 상호 교류 및 선의의 경쟁을 통해 자동차를 연구함으로써 상호간의 발전을 도모하는 대학생 연구회이다. F-250 Mini-formula 자작자동차 대회 개최, 자작자동차를 이용한 각종행사 기획 및 지원, 학술자료집 발간 및 AARK 학술 세미나 개최, 자동차 관련 행사 및 학술 대회 참가 등을 이끌고 있다. 

 

                                                                                                                                          ▲ 현대자동차 남부서비스 센터를 견학중인 대학생들

                                                                                                                                                                                                    사진 구본우

 

 행사는 현대자동차 남부서비스센터 견학을 시작으로 각 부문 전문가들의 초청 강연, 한국대학생 자동차의 연구회활동 보고회, 미국 Formula SAE 참가후기 발표, 그룹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첫번째 순서로 방문한 남부서비스센터는 정비소가 아닌 쉼터, 문화공간을 추구하는 현대자동차의 서비스 마인드가 그대로 전해지는 공간이었다. 견학을 하는 대학생들 역시 일반적인 자동차정비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 인상적이라고 평했다.

 

                                                                                                                        ▲ 현대자동차 서비스 지원실장 이경헌 이사의 세미나 연설모습.

                                                                                                                                                                                                  사진 구본우

 

 본격적인 세미나는 현대자동차 서비스 지원실장 이경헌 이사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이경헌 이사는 “대학생 여러분의 자동차에 대한 열의와 열정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이런 열정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엔지니어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대학생과 만나는 이런 자리를 계속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학술세미나는 비교적 편안하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자동차 공학도를 위한 ‘고객중심 Premium 서비스’ 강연이 이루어졌다.

                                                                                                                                      ▲ 현대자동차 고객서비스2팀 나종덕 팀장의 강연모습.

                                                                                                                                                                                                   사진 구본우

 

 현대자동차 고객서비스2팀 나종덕 팀장은 '과잉정비 예방프로그램', '원격 정비, 진단 지원 시스템', '고객중심 one stop 서비스', '찾아가는 before 서비스', 'Home to home 서비스' 등 8가지의 테마로 강연을 진행했다.
 대학생들은 그동안 자동차를 만들고 연구하는데만 집중하느라, '서비스' 부분에 대한 강연은 낯설었다는 반응이었다. 하지만 자동차를 제작할 때부터 고객에 대한 서비스가 고려된다면 차별화 된 서비스가 이루어 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매우 유익하고 흥미로운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더불어 엔지니어로서‘안전과 타협하지 않는 자세’를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길 수 있는 소중한 강연이었다.
 

 

 

 

                                                                                                               ▲ '내가 바라본 현대자동차, 내가 바라는 현대자동차'에 대한 그룹토의.

                                                                                                                                                                                                   사진 구본우

 

 이어 진행된 '내가 바라본 현대자동차, 내가 바라는 현대자동차' 라는 주제로 이루어진 그룹토의는 대학생들의 현대자동차에 대한 생각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대학생들은 거침없이 현대자동차의 미래와 현대차에 바라는 점, 개선할 점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의견들을 수렴하기 위해 현대자동차 상품기획팀에서도 그룹토의에 직접 참가하여 대학생의 이야기를 듣고 같이 토론하기도 했다. 학생들의 의견을, 현대자동차에서 진지하게 경청하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 '내가 바라본 현대자동차, 내가 바라는 현대자동차'에 대한 그룹토의 발표 및 토론.

                                                                                                                                                                                                     사진 구본우

 

 현대자동차의 대학생 자동차 연구 지원에 대해서도 토의가 이루어졌다. 현대자동차는 현재 타우 엔진 교보재 지원(자동차학과 78개), 가솔린 엔진 기술 설명회 개최(엔진 개발 전문가의 자동차학과 1000여명 학생 대상 강연), 경기도 그린 캠퍼스 국제 포럼 지원, 자동차학과 실습복 지원(1600벌, 차량지원 등)등 대학생들이 자동차에 대해 연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학생들은, 지금까지 자동차학과 중심으로 지원이 집중되어왔다면, 앞으로는 자동차와 관련있는 학과로도 지원의 폭이 확대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안했다.

 

 

                                                                                 ▲ 전자신문 RPM9 박찬규 기자 강연 모습.

                                                                                                                                                                                                   사진 구본우

 이어서 외부 전문가의 강연이 준비됐다. 전자신문 RPM9 박찬규 기자는 자작자동차를 제작하고 있는 대학생들에게 경종을 울릴만한 '왜 자작자동차 대회는 언론에게 인기가 없을까, 차 만드는 사람의 자세, 자동차 트렌드' 이3가지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박찬규 기자는 자작자동차를 '만드는 것'을 넘어 하나의 상품으로 보일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디자인학과와의 협력을 통한 자작자동차 디자인의 개선이 필요하고, 카로체리아(디자인 능력을 갖춘 자동차 공방) 시대에 대해 학생들과 이야기하였다. 
 

  

 

                                                                                 ▲ 윈유커뮤니케이션즈 최우진 팀장 강연 모습.

                                                                                                                                                                                                   사진 구본우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AARK)의 선배이자, 모터스포츠 마케팅 전문회사인 윈유커뮤니케이션의 최우진 팀장‘자작자동차 동아리가 가장 필요로 하는 스폰서, 학회 지원에 대한 내용, 마케팅과 소통’에 대한 강연을 했다. 자동차 공학도들이 모인 자작자동차 동아리와 학회는 금전적, 기술적인 많은 지원이 필요함을 느끼는데 이것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의견들이 오갔다.
 9시간이나 계속된 강연임에도, 자동차 공학도의 눈빛은 어느 때보다 빛났다. 세미나에 참가한 대학생들은 자동차 기술과 학술적인 이야기를 넘어, 서비스 마인드와 마케팅 기법 등 '소통의 기술'에 대한 강연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 연구회 총회 및 국민대 자작자동차 동아리의 미국 Fomula SAE 참가 후기 발표 모습.

                                                                                                                                                                                                    사진 구본우

 

 준비된 강연이 끝난 후에는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의 활동 보고회 및 8월에 군산에서 개최되는 대학생자작자동차 대회에 대한 토의가 진행됐다. 또한  국민대학교 자작자동차 동아리의 미국 Formula SAE 참가후기 발표로  세미나는 마무리됐다.
 

 

 ▲ 지난 2월 금오공과대학교에서 개최된 AARK 총회 및 세미나.

                                                                                                                                                   사진출처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 AARK 제공

 

 그동안 자체적으로 학술세미나를 진행해오던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는 어떻게 현대자동차와 만나게 됐을까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는 지난 2월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열린 올해 첫번째 총회 개최 이후, AARK의 활동이 실제 자동차 산업의 현장에서는 어떻게 평가되는지가 궁금했다고 한다. 이날의 학술세미나는 이런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의 요구와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 대학생들의 생각을 듣고 싶어하던 현대자동차가 함께 뜻을 모아 특별한 자리가 마 련된 것이다.

 

                                                      ▲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 AARK 회장 이승주(금오공대).

                                                                                                                                                                                                    사진 구본우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 AARK 이승주 회장은 "이렇게 현대자동차와 대학생들이 만나 자동차에 대해 소통하는 자리는 처음이 아닐까 한다. 우리만의 축제가 되지 않고, 이 세미나를 통해 많은 것을 얻어가셔서 개인적으로도, 자작자동차 모임에도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이런 행사를 더 발전시키고, 지속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총회를 마무리 지었다.

 

 

 이번 행사를 후원한  현대자동차 고객서비스2팀 나종덕 팀장은“자동차에 관심 많은 전국의 공학도들에게 이런 기회를 줄 수 있어서 좋다. 자동차를 생산하는 제조사와 학생들이 직접 만나 다양한 의견을 나눌 수 있었다. 특히 대학생들의 열정과 소중한 의견,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모여 회사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 전반에 큰 역할을 할 거라 기대한다. 앞으로도 이런 행사를 계속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세미나의 가장 큰 의미는 현대자동차와 대학생 자동차공학도들의 ‘만남’ ‘소통’이었다. 자동차를 사랑하는 대학생들과 그들이 꿈꾸는 자동차가 실재하는 현대자동차의 만남. 이 둘 모두에게 이번 학술세미나는 잊지 못할 특별한 경험이 됐을 것이 분명하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