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허인형PD의 세차X파일!

작성일2013.08.01

이미지 갯수image 16

작성자 : 기자단

  

('PD호칭'은 가상구성으로, 허인형은 영현대 9기 기자입니다.
이번 기사는 '인간의 조건 - 물 없이 살기'의 따라잡기로 체험한 절약형 세차 실험입니다.) 

   장장 3주간의 장맛비가 지나고, 드디어 ‘날 좋은 날, 예쁘게’를 실행할 핫한 여름이 되었다. 몸매를 드러낼 옷도 예쁘게 입고 휴가를 즐기러 갈 준비를 마친 당신! 하지만 당신의 자동차는 ‘나 비 맞았소.’라고 아직도 흙탕물 얼룩이 대문짝만하게 남아있다. 아름다운 당신만큼이나 아름다운 자동차를 위해 준비한 코너, 작은 생수병 한 병과 분무기면 오케이! ‘영현대 허인형PD의 세차X파일’에서 착한 세차방법을 샅샅이 밝힌다.  

 


 





 안녕십니까 여러분, 영현대 허인형PD입니다. 세차...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개그맨 노홍철씨처럼 깔끔하신 분이라면 세차 가격과 방법, 시간도 만만치 않으실 겁니다. 메탈에게도 영혼이 있다면, 그 메탈 또한 자신의 아름다움을 뽐내고자 하지 않았을까요 단언컨대, 완벽한 물질인 메탈을 더욱 빛내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세차를 꼭 해야 합니다.



  세척기계가 닿지 않는 부분까지 깨끗하게 씻어내려는 분들을 위한 전문 손 세차장과 짧은 시간에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자동세차장까지. 도로 곳곳에는 이러한 세차장을 이용하는 사람들로 북적거렸습니다.

  하지만 여러분, 알고 계셨습니까 전문 손 세차장의 1회 가격은 차량의 크기에 따라 10,000~30,000원을 호가한다는 사실 말입니다. 물론 자동세차는 이보다 저렴했는데요, 약 5-10분 만에 세차를 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흔히들 이용하는 자동세차는 3,000~5,000원 선이었습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주유 후에 이용하는 자동세차. 하지만 착한 가격에 숨겨진 소비되는 물의 양에서 제작진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무려 100~150L가 든다는 것! 이는 샤워기를 20분간 계속 틀어놓는 것과 같았습니다.


  


  그렇다면 물을 절약하는 세차방법은 없을까요 아닙니다. 최근 방송된 TV프로그램 <인간의 조건-물 없이 살기>에서 개그맨 김준호는 분무기를 사용하여 아주 적은 양의 물로 세차를 했었습니다. 먼지가 수북한 경차를 깨끗하게 세차하는 데에 소비된 물은 단 한 컵 정도! 간편하고 착한 세차 방법이라 보는 내내 인상 깊었었습니다. 세차,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그 분무기 세차를 제가 직접 해보겠습니다!



 
  먼저 준비물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제일 핵심인 분무기와 생수병(330ml) 2병, 그리고 수건 2장만 있으면 됩니다. 거품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수건은 극세사 재질로 된 것을 추천합니다. 준비물이 갖춰졌다면, 세차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분무기 세차방법을 이용하여 정말로 깨끗한 자동차로 탈바꿈 할 수 있었을까요 저 허인형PD도 반신반의였습니다. 하지만 점점 깨끗해지는 모습을 보고 감탄을 자아낼 수밖에 없었습니다!

  더러워진 차체에 분무기로 충분한 양의 물을 분사, 수건으로 닦아내면 오케이! 참 쉽죠 하지만 물기가 남아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마른 수건으로 물기 제거를 해주는 것도 잊지 않으셔야 합니다. 착한 분무기 세차, 참 간편하고 정말 뿌듯하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그렇다면 과연 어떻게 바뀌었는지 보도록 하겠습니다.



   

  세차 전과 후의 모습, 어떻습니까 뿌듯한 마음만큼이나, 반짝 반짝한 차체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세차 전에는 흙탕물과 빗물 자국으로 얼룩이 심했지만, 세차 후에는 바닥이 비칠 만큼 새 차 그대로의 깨끗한 모습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소요시간은 얼마나 걸릴까요 약 45분 정도로 짧은 시간은 아니지만, 일일이 손으로 세차를 하다 보니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자동세차에 비하면 약 1/20의 적은 물의 양뿐만 아니라,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세차를 할 수 있었습니다. 얼마나 경제적입니까.
 




 

 


 


  분무기 세차 중 가장 이목을 끄는 건 무엇일까요 바로 적은 양의 물 사용량일텐데요, 간편하다는 이유만으로 세차를 하는 동안 너무 많은 양의 물을 서슴지 않게 사용하고 있지는 않은지,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할 것입니다. 힘찬 물줄기와 빠르고 간편한 세차에 익숙한 분들께는 귀찮게 여겨질 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분무기 세차는 물도 절약하고 깨끗한 방법임에 틀림없습니다. 이 분무기 세차, 허인형PD가 착한 세차 방법으로 정하겠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