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실향민의 삶을 실어나르던 '갯배'를 아시나요?

작성일2014.02.05

이미지 갯수image 9

작성자 : 기자단

<사진 김푸른이_ 선착장에서 바라본 갯배>


속초시 청호동에 오면 아주 작은 독특한 배를 볼 수 있습니다. 바로 '갯배'인데요, 갯배의 나이는 올해로 59살이라고 하니 이 글을 접하는 여러분 보다도 훨씬훨씬 오래 된 배입니다. 



'아바이마을'을 아시나요



갯배는 청호동에 사는 주민들을 속초시내로 실어나르는 배입니다. 아마 1박2일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속초 '아바이마을'을 들어보신 분들이 계실텐데요. 바로 이 아바이마을이 오늘 이야기하고자 하는 청호동입니다. 청호동은 참 사연이 많은 동네입니다. 사람사는 곳에 사연없는 동네가 어디있겠냐만은 그중에서도 청호동은 참 독특하고 아픈 이야기를 가진 동네입니다.


아바이마을의 이야기의 시작은 6.25 한국전쟁이 발발했을 때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지금이야 속초가 시 단위이고 관광지로 유명해서 알려졌지만 과거 속초는 참 작은 해안도시일 뿐이었습니다. 6.25 그 당시 함경도의 피난민들은 전쟁도중 자신의 고향과 가까운 이곳으로 월남하게 됩니다. 먹고 살 것이 없던 그 때 이곳에서 그들은 어업으로 생계를 유지해나갔습니다. 함경도 피난민들이 사람 하나 살지 않던 백사장에 움막을 지어 살고 삶을 이어나간 곳이 바로 현재의 청호동, 함경도 별칭을 써서 '아바이마을'입니다. 


<사진 김푸른이_ 청호대교에서 내려본 아바이마을>


이렇게 사연많고 조용하던 아바이 마을이 사람들에게 알려진 것은 2000년도 가을. 인기드라마 '가을동화' 주인공 은서의 집이 바로 청호동 아바이마을입니다. 가을동화 촬영지로 알려지기 전까지 이 동네는 대부분이 민가였습니다. 곳곳에 '북청상회'와 같은 함경도식 이북명칭 간판을 볼 수 있는데 가을동화 이후로 은서네집 등 새로운 모습을 띄더니 현재는 1박2일로 화려한 먹거리촌이 되었습니다. 이곳에 오신다면 이북식 간판명 찾아보는 것도 쏠쏠한 재미입니다.



<사진 김푸른이_ 청호동의 간판>




'갯배'를 아시나요


갯배는 청호동 주민들을 속초시내로 실어나르는 무동력 해상 교통수단입니다. 만약 갯배가 없다면 약 5km정도의 거리를 빙 돌아 가야하기때문에 갯배의 존재는 필수적입니다. 지금에야 청호대교가 생겨 다소 접근이 편해졌지만 그 옛날에는 갯배없이는 이동이 매우 힘들었던 동네였습니다.


시인 이상국의 <청호동에 가본적이 있는지>를 보면 그 당시 그들의 삶을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사진 김푸른이_ 그물을 손질하는 청호동 주민들>


갯배의 하루 시작은 새벽 5시입니다. 청호동에서 속초 시내로 운행하는 갯배는 청호1호, 청호2호로 두 대. 새벽 5시부터 움직이는 갯배는 밤 11시까지 움직입니다. 무동력으로 움직이는 갯배의 운행방법은 다소 독특합니다. 배의 한귀퉁이에는 고리같은 것이 걸려있고 배의 바닥 중앙에는 레일같은것과 쇠끈이 지나가는데 바로 이 두가지로 배를 움직입니다. 각 갯배에는 갯배를 운행하는 할아버지가 한분 계십니다. 이분들은 아바이마을의 주민으로 함경도사투리를 씁니다. 그래서 다소 무뚝뚝한 말투라 무서울 수 있지만 이북 사투리를 들으며 비록 작긴하지만 배를 내 손으로 이동 해보는 것은 속초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경험입니다.



<사진 김푸른이_ 갯배를 이용하는 시민>


갯배를 처음 타는 사람들은 다소 그 어눌한 모습과 흔들림에 무서움을 느끼지만 우리의 아버지뻘 되는 나이에도 단한번도 빠지는 일은 없었다고하니 안심하고 즐겨도 됩니다. 그 어떤 배보다도 바다에 가까이 노출되어 있는 갯배는 2,3분이면 건너편으로 도착합니다. 건너는 동안 배 한쪽에 걸린 고리로 와이어를 끌며 운행도 해보고 난간에 기대어 갈매기도 구경하면 금새 도착하는 시간입니다.



<사진 김푸른이_ 갯배에서 바라본 선착장>


건너편에 가면 속초의 특산물인 물회, 오징어순대, 아바이순대, 회냉면 등 갖가지 맛집을 볼 수 있고 맛집들을 지나면 백사장과 바다를 볼 수 있는데요, 바로 가을동화에서 은서가 운명을 다하던 날 준서와 은서가 거닐던 그 바닷가입니다. 동네 슈퍼도 오늘날 마트와 다른 정감어린 옛모습을 띄고있으며 현재는 너무 세련된 모습으로 대체 된 뽑기놀이도 옛시절에 뽑기 놀이하던 모습 그대로 만날 수 있습니다.


과거 실향민의 삶과 생계를 실어나르고 현재는 청호동 주민들과 다양한 관광객을 실어나르는 갯배의 이야기. 그 세월에 따라 참 다양한 이야기를 실어날랐을 청호동 갯배 이야기. 작지만 소중하고 투박하지만 따스한, 동력이 아닌 사람의 손때로 움직이는 독특한 운송수단 '갯배'였습니다.



<사진 김푸른이_ 갯배에서 바라본 갯배>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