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4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

작성일2014.05.29

이미지 갯수image 8

작성자 : 기자단

 

  현대기아차는 25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COEX)에서 '2014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2년 국내 대기업 최초로 열린 ‘협력사 채용박람회’는 현대.기아차의 협력사들이 안정적인 고용 창출을 바탕으로 경쟁력 향상과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자리이다. 또한 이를 통해 동반성장, 상생협력의 기반을 다지는 자리이기도 하다. 이번 채용박람회는 현대기아차와 협력사의 동반성장, 상생협력이라는 키워드가 경제적 성장을 넘어 인재 채용까지 이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협력사 채용박람회 현장을 살펴보자!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3월 25일(화)~26일(수)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수도충청권 박람회를 시작으로,  4월 9일(수)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실시되는 호남권 박람회, 4월 16일(수) 대구 엑스코에서 예정된 영남권 박람회 등 전국 3개 권역에서 차례로 진행된다. 참여 대상이 부품, 정비, 원부자재, 설비부문 협력사까지 서울 184개사, 광주 45개사, 대구 137개사의 협력사가 참여한다. 서울 코엑스에는 많은 대졸 구직자 뿐만 아니라 중장년층, 고등학생들도 방문하여 취업박람회 자리를 함께했다. 채용공고 게시판 앞에선 박람회 참가자들의 회사 선택과 진로에 대한 고민을 엿볼 수 있다.

 

 

 

 현대기아차가 협력사와의 동반성장협약을 바탕으로 협력사들이 신기술 개발, 안정적인 경영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왔다. 현대기아차는 협력사와 안정적인 거래 관계를 유지하고 활로를 확보해줌으로써 협력사가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할 수 있는 밑바탕을 제공해 왔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는 협력사들이 해외시장 동반진출을 통해 품질 경쟁력 확보와 매출 증대라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왔다. 특히 협력사들이 해외 시장에서 품질력을 인정받아 타 완성차 업체로 부품을 수출하게 되는 등 동반진출의 성과가 확대되고 있다. 동반 성장관, 신기술 관, 올해의 협력사관에서 이러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채용박람회에 가장 중요한 부분인 채용상담관은 현대기아차의 협력사들과 구직자들의 소통의 장이었다. 행사장은 여러가지의 서류를 준비한 지원자, 교복을 입고 회사에 대해 상담 받는 고등학생, 중년층으로 가득 메워졌다.  참가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구직형태와 업종별로 다양한 기업부스별 방문하여 기업소개와 채용정보, 자격요건 등 면접관으로부터 직접 상담하면서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 등 채용박람회 현장에서만 얻을 수 있는 노하우를 습득할 수 있었다. 큰 기대나 준비없이 행사장에 방문해던 학생들도 전공이외에 다양한 분야에 대해서도 열린 취업마인드을 가지게 되었다면서 생각했던 것보다 경쟁력 있는 좋은 중소기업도 많고 높은 급여와 후생복지 수준에 놀랐다.

 

 

 

  채용상담관 옆에 보이는 부대행사장에는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렸다. 면접 컨설팅, 이력서 작성 컨설팅, 무료 증명사진 촬영에서 캐리커쳐까지 채용에 대한 설명 뿐만아니라 면접 준비까지 함께 할 수 있었다. 참가자들은 메이크업을 받기도 했고, 자신이 써 온 자기소개서에 대한 조언을 받기도 했다. 한 참가자는 이러한 컨설팅이 절대적인 답이 될 수는 없지만, 어두운 취업시장에서 한줄기 빛이된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협력사들을 위해 대규모 채용의 장을 제공하고, 협력사들은 박람회를 통해 회사의 가치와 비전 등을 적극 홍보함으로써 우수 인재들을 채용할 수 있다. 특히 현대기아차가 행사 개최 비용은 물론 행사 기획에서부터 운영, 홍보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을 책임지고 있어, 협력사들은 별도의 부담 없이 채용 과정에만 더욱 집중할 수 있다.  4월 9일(수)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실시되는 호남권 박람회, 4월 16일(수) 대구 엑스코에서 예정된 영남권 박람회에 참여하여 좋은 정보를 얻길 바란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