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자동차의 스포츠마케팅

작성일2015.10.08

이미지 갯수image 6

작성자 : 윤동해

현대자동차의 스포츠마케팅 이야기



안녕하세요! 영현대 기자단 윤동해입니다. 저는 오늘 현대자동차의 스포츠마케팅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드릴까 합니다. 스포츠마케팅이란 말 그대로 스포츠를 통한 마케팅 모든 것을 말합니다. 축구 구단을 후원하면서 유니폼에 현대자동차의 브랜드를 노출하거나, 월드컵을 후원하면서 대회의 공식 후원사가 되거나 하는 모든 것들이 바로 스포츠마케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마케팅은 스포츠가 가진 역동적이고 건강한 이미지를 기업의 이미지와 연결할 수 있고 또한 브랜드가 노출됨으로써 브랜드의 홍보효과 역시 누릴 수 있기 때문에 요즘 많은 기업으로부터 스포츠마케팅이 각광받고 있는 추세입니다.

당연히 글로벌 기업인 현대자동차 역시 스포츠마케팅에 힘쓰고 있는데요. 그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현대자동차의 스포츠마케팅에 대해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현대자동차의 국내스포츠마케팅 분야 중에서 가장 도드라지는 영역은 바로 축구입니다. 대표적인 예로는 K리그 클래식의 독보적인 1위 전북 현대 모터스를 직접 운영하는 것입니다. 전북 현대 모터스는 모기업인 현대자동차의 후원 아래 이제는 한국을 넘어 아시아 최고의 축구 클럽이라는 평가를 받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클럽입니다. 전북 현대 모터스를 대표하는 선수에는 요즘 '슈퍼맨의 돌아왔다'에 출연하고 있는 이동국 선수와, 최근 동아시아 컵에서 에이스의 면모를 보여준 이재성 선수가 있습니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대한축구협회의 공식 후원사로서 우리나라 축구의 미래를 위해서 투자하고 있답니다.


아시아 최고의 축구클럽, 전북 현대 모터스
아시아 최고의 축구클럽, 전북 현대 모터스
사진 출처 : 전북 현대 모터스 공식 홈페이지

이외에도 현대자동차 계열사를 모기업으로 하는 스포츠 구단에는 축구팀 울산현대와 현대제철 레드엔젤스, 농구팀 현대 모비스 피어스, 그리고 야구팀 기아 타이거즈가 있습니다. 이쯤 되니 현대자동차를 빼고서는 한국의 프로스포츠를 논할 수는 없겠죠



현대자동차의 해외 스포츠마케팅 사례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은 바로 월드컵 후원입니다. 현대자동차는 FIFA의 공식 스폰서로서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을 후원하고 있습니다. 전세계인이 열광하는 월드컵 기간 동안 현대자동차의 브랜드의 광고 노출효과는 돈으로 측정할 수 없을 만큼이라고 합니다. 이 외에도 현대자동차는 2012년 국제스키연맹과 공식 후원사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유럽에서 인기가 많은 겨울 스포츠 종목을 후원하여 유럽 시장을 공략하려는 전략이라고 합니다. 또한 영국,호주,인도 등에서 인기가 정말 많은 국제 크리켓 협회를 후원하는 공식 후원사이기도 합니다.


월드컵 기간 동안 각 국 대표팀에게 제공되는 현대자동차 버스
월드컵 기간 동안 각 국 대표팀에게 제공되는 현대자동차 버스

현대자동차의 해외 스포츠마케팅 사례는 국제 대회 후원에서 끝이 아닙니다! 현대자동차는 해외 유수의 스포츠 클럽을 후원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올림피크 리옹, 러시아의 CSKA 모스크바가 그 주인공인데요, 이 두 팀의 유니폼 앞에 새겨진 현대자동차 브랜드의 로고를 통해서 전 세계에 현대자동차의 위상을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강호 올림피크 리옹을 후원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프랑스의 강호 올림피크 리옹을 후원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지금까지 현대자동차의 다양한 스포츠마케팅 이야기를 들어보았는데요, 어떠셨나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여러 스포츠마케팅을 펼치는 모습을 통해서 현대자동차의 글로벌한 모습을 느끼실 수 있었을 거에요. 앞으로도 현대자동차가 펼쳐갈 더욱 더 흥미로운 스포츠마케팅 활동이 기다려지네요. 스포츠라는 좋은 매개를 통해 역동적인 이미지와 함께 세계를 향해 나아가는 현대자동차의 힘찬 전진을 더욱 기대해봅니다.


영현대기자단11기 윤동해 | 한양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