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베를린의 독특한 신호등 캐릭터, 암펠만!

작성일2018.09.05

이미지 갯수image 8

작성자 : 기자단
▲ 베를린에서 볼 수 있는 암펠만 신호등
▲ 베를린에서 볼 수 있는 암펠만 신호등

연예인, 만화 캐릭터가 아닌 신호등을 덕질하는 나라가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시나요? 바로 독일 베를린은 신호등 캐릭터, 암펠만의 덕질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이 캐릭터가 어디서부터 시작되었으며 파급력은 얼마나 큰지, 지금부터 신호등 캐릭터인 암펠만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안녕! 내 이름은 암펠만!



암펠만의 이름은 Ampel(신호등) + mann(사람)이 합쳐져 Ampelmann(신호등 사람)이라는 단어로 탄생했습니다. 베를린 사람들은 이를 암펠만이라고 부르는데요. 중절모를 쓴 사람의 모습을 하는 이 암펠만은 독일 베를린에서 유일하게 볼 수 있는 개성 넘치는 신호등 모양입니다.


▲ 여자, 남자의 형태가 모두 존재하는 암펠만
▲ 여자, 남자의 형태가 모두 존재하는 암펠만

암펠만이 디자인이 된 계기는 어린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함이었습니다. 1950년대 동독에서 교통 심리학자 칼 페글라우는 짧고 굵은 사람의 형태에 모자를 씌운 암펠만을 디자인했고 이는 여러 사람의 호감을 샀습니다. 신호를 건너기 전 재미있는 모양으로 신호등에 눈길이 가기 때문에 암펠만의 상용화 이후, 어린이와 노약자의 교통사고율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합니다.


암펠만 살리기 운동


▲ 출처 : pixabay
▲ 출처 : pixabay

사실 암펠만이 독일의 추억 속으로 남겨질 뻔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기존에는 동독에서만 사용하던 신호등이었지만 독일의 통일 후 철거될 위기에 처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구 동독의 사람들이 이를 보존하기 원했고 암펠만을 지키기 위해 모두 함께 참여하여 ‘암펠만 살리기 운동’을 진행하였습니다. 그 후 암펠만은 보존될 수 있었고 분단의 갈등에 한 줄기 희망과도 같아 평화를 상징하며 생명을 이어온 캐릭터라고 합니다.


다양한 기념품이 있는 암펠만샵



독일에는 이 암펠만 캐릭터를 덕질하는 사람들이 정말 많은데요. 이를 잘 증명하듯 암펠만 굿즈를 파는 기념품점도 따로 있을 정도입니다. 베를린 시내 6개의 지점에 존재하며 일부 지점은 카페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운터 덴 린덴(Unter den Linden)에 위치한 암펠만 샵은 가장 규모가 큰 매장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독일을 찾은 여행객이라면 기념품으로 구매하기 좋은 물건들이 많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가방부터 옷, 머그잔, 귀걸이, 목걸이, 심지어는 소주잔, 파스타, 주방용품까지 없는 게 없습니다. 하나의 캐릭터로 정말 많은 상품이 있으며 자연스럽게 눈길이 갈 정도로 디자인이 정말 예쁘기 때문에 어린이보다 어른들에게 더욱 인기 만점입니다. 독특한 캐릭터 디자인 덕분에 베를린 시내에서는 여행객뿐만 아니라 암펠만 옷을 입고 다니는 독일 사람들을 종종 볼 수가 있습니다.


▲ 매장 내에 있는 포토존
▲ 매장 내에 있는 포토존

또한 매장 내에는 포토존이 마련돼있어 마음껏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길을 가다 암펠만샵을 발견한다면 베를린 여행의 재미를 더하는 이곳에 들어가 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시간]
09:30-22:00 (토, 일요일 10:30-19:00) 연중무휴
[웹사이트]
https://www.ampelmann.de/en/


▲ 암펠만 귀걸이 - 10유로(약 13,000원), 암펠만 티셔츠 - 19유로(약 25,000원)
▲ 암펠만 귀걸이 - 10유로(약 13,000원), 암펠만 티셔츠 - 19유로(약 25,000원)

우리가 평소에 익숙하게 지나치던 신호등을 베를린에서는 문화와 예술로 승화시켰습니다. 암펠만은 독일사람들과 독일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줍니다.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신호등 속 캐릭터로 친근하게 다가와 사람들을 끌어모은 암펠만. 베를린을 방문한다면 여행의 묘미로 암펠만을 찾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영현대기자단16기 유희진 | 서울여자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