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환경을 생각한 택시 코나 EV! 환경과 안전을 지켜줘

작성일2019.03.14

이미지 갯수image 8

작성자 : 기자단
▲	코나EV 택시의 외관
▲ 코나EV 택시의 외관

환경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타봤다는 전기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코나 같등 승용 전기차부터 전기버스, 수소 전기 트럭 등 상용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친환경 차를 출시하며 국내 친환경 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친환경 차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아직 가깝게 느껴지지 않는다고요? 그렇다면 택시로 만나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뛰어난 디자인과 성능은 물론 손님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마음이 담긴, 파란색 옷을 입은 ‘코나EV 친환경 전기택시’의 생생한 체험기를 들려드립니다.


▲	코나EV 택시의 뒷모습
▲ 코나EV 택시의 뒷모습


파란 택시의 정체는?


요즘 서울 시내에는 파란색 자동차가 점점 많이 보입니다. 여러분은 그 정체를 알고 있나요? 바로, ‘친환경 전기 택시’입니다.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이동수단 구축을 위해 2016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친환경 대중교통이죠.
지금까지는 그 수가 많지 않았지만, 서울시가 전기차 1만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밝히면서 2018년도 하반기 중 친환경 전기 택시 100대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그중 40대가 코나EV라고 하니 앞으로 코나 택시 만나기가 더 쉬워질 것 같네요.




▲	코나EV 택시 내부
▲ 코나EV 택시 내부


귀여우면서 세련된 디자인


현대자동차 코나는 미래지향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을 인정받아 ‘IDEA 디자인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래서인지 파란색의 코나EV 택시는 미래지향적이면서 친환경적인 전기차 이미지에 딱 들어맞습니다. 완만한 곡선이 돋보이는 실내 역시 일반 택시보다 포근하고 안락한 느낌입니다.


▲	코나EV 택시 내부
▲ 코나EV 택시 내부


승차감과 안전 모두 잡았다!


전기차는 엔진 대신 모터의 힘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조용하고 매끄러운 주행 질감이 특징입니다. 게다가 소형 SUV가 주는 안정감과 일반 택시에선 흔치 접할 수 없던 열선 시트가 더해져 승객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코나EV 택시 기사님은 “손님들이 차가 고급스러운 느낌이 든다고 좋아하세요. 문을 닫을 때도 다른 택시들과 다르게 묵직한 소리가 나서 마음에 든다고 하죠. 문을 여닫을 때 나는 사소한 소리도 승객들이 편안함을 느끼게 하는 부분 중 하나거든요. 승차감이 좋아서 자고 싶다는 분도 계셨어요.”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	무사고 훈장
▲ 무사고 훈장

서울시는 친환경 전기 택시 100대를 공급하면서 개인택시에 40대를 배정했습니다. 약 200여 명의 지원자가 몰렸는데, 선정 기준 중 하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을 어긴 전적이 있는가’였습니다. 따라서 친환경 전기택시는 합승, 승차 거부, 불친절 등의 문제 이력이 없는 안전한 택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충전 중인 코나EV 택시
▲ 충전 중인 코나EV 택시

하지만 아직은 파란 코나EV 택시를 만날 방법이 한정적입니다. 여러 운수회사와 택시 모바일 앱 등에 문의한 결과, 특정 차량을 호출하거나 예약하기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코나EV 택시를 타기 위해선 도로에서 직접 택시를 잡거나 앱에서 친환경 전기 택시가 운 좋게 걸리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좋은 코나 택시를 경험할 방법이 많지 않다는 것이 속상했습니다.


왜 코나EV 택시를 선택하셨나요?


코나EV 택시의 푹신한 시트에 묻혀 편안하게 달리던 중, 문득 궁금한 것이 생겼습니다. 친환경 전기 택시 후보는 코나EV 말고도 여러 종류가 있었는데, 30년 이상 종사했다는 개인택시 기사님이 코나EV를 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	코나EV 택시 이산화탄소 배출량 알림창
▲ 코나EV 택시 이산화탄소 배출량 알림창

“유지비가 일반 택시보다 훨씬 저렴해요. 전기로 가니까 충전 비용도 훨씬 적게 들고, 엔진오일 교체 등 기본적인 정비도 필요 없으니 관리 비용이 덜 들죠. 한 번 충전하면 400km를 넘게 갈 수 있고 이산화탄소 배출을 가솔린차보다 얼마나 적게 했는지 알려주니까 뿌듯한 기분도 들더라고요. 하루 종일 운전하기 편하고 어디에 비교해도 빠지지 않는 차라고 생각합니다.” 코나EV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는 기사님의 답변을 들으니 코나EV 택시가 더 믿음직하게 느껴졌습니다.


잘 부탁해! 코나EV


제가 전기 택시를 자주 이용한다고 하자 “전기차 택시? 특별한 점이 뭐가 있어? 이용객한테도 좋은 점이 있나?”라고 묻던 친구들에게 답이 됐을까요? 조용하고 편안하면서 환경까지 생각하는 친환경 택시. 같은 가격이라면 굳이 친환경 택시를 마다할 필요가 없겠죠? 여러분도 기회가 된다면 코나EV 친환경 택시를 꼭 이용해 보세요!


영현대기자단17기 주환희 | 건국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