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자동차-국립현대미술관, '프로젝트 해시태그(PROJECT #)' 2020 개최

작성일2020.07.21



현대자동차와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함께 국내 예술계를 이끌어갈 차세대 크리에이터를 발굴하는 신개념 공모 프로그램 '프로젝트 해시태그(PROJECT #)'의 첫 번째 전시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0'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서울시 종로구 소재)에서 개최된다.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현대자동차와 국립현대미술관의 장기 후원 파트너십 일환으로 장르와 주제 제한 없이 협업을 바탕으로 실험적인 창작물 제작을 독려하는 신개념 개방형 창작 플랫폼이다.

 

공모 명칭인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샵(#), 우물 정(井), SNS 용 표기 등 국가, 세대, 용도에 따라 다양하게 이해하고 사용되는 특수기호를 활용함으로써 여러 영역의 유망주를 선발해 이들이 국제적으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뜻을 담았다.

 

2019년부터 5년간 매년 2팀, 총 10팀을 선정해 각 팀에 창작 지원금 3천만 원과 창작 공간을 제공하며, 프로젝트 결과물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전시할 수 있는 기회를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해외 유수의 아트 기관 및 전문가들과의 교류와 멘토링 기회를 마련해 국내 차세대 크리에이터들이 글로벌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크리에이터들 간의 협업을 통한 독창적인 창작 과정을 독려한다는 프로그램의 취지를 살려 현대자동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제로원(ZER01NE)과 함께 워크샵을 진행할 예정이다.

 

작년에 진행된 첫 공모에는 총 203팀이 지원했으며 그중 기획안의 파급력, 협업의 확장성, 향후 발전 가능성 등을 고려해 디자이너, 건축가, 연구자 등으로 구성된 강남버그(GANGNAMBUG)와 서울퀴어콜렉티브(Seoul Queer Collective, SQC)가 최종 2팀으로 선정되었다.

 

선발된 2팀은 각각 강남과 종로3가라는 특정 지역을 소재로 형식과 경계를 허물고 예술의 확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협업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강남버그는 대한민국 경제 개발의 상징인 강남 지역을 일종의 오류(버그)라고 간주하고, 강남의 과거와 현재의 변화를 통해 동시대 한국 사회의 주요 쟁점을 관찰하는 프로젝트로 영상 작품을 비롯해 관객 참여형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퀴어콜렉티브는 종로3가 지역의 젠트리피케이션  과정에서 밀려난 노숙자, 탑골공원의 빈민 노인 등 '도시퀴어'라 명명된 소수자들의 문제에 주목하는 프로젝트로 세미나를 비롯해, 출판물, 웹사이트, 사운드 설치 작업 등을 보여줄 계획이다.

 

이번 전시는 7월 24일(금) 오후 4시부터 30분간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 채널(youtube.com/mmcakorea)을 통해 온라인 개막으로 시작해 9월 30일(수)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2014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문화예술계 발전에 기여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했다"며 "이번 '프로젝트 해시태그(#)'가 MMCA 현대자동차 시리즈와 함께 차세대 크리에이터들에게 진취적이고 실험적인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대표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다양한 공모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젊은 예술 유망주들을 발굴, 후원해오고 있다.

 

먼저, 현대자동차그룹 인재개발원에 위치한 미디어아트 갤러리 '비전홀(Vision Hall)'에서 상영될 미디어아트 작품을 공모하는 'VH 어워드'를 진행함으로써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들을 새롭게 발굴해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국내 예술 장르의 다양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현대 블루 프라이즈(Hyundai Blue Prize)'를 통해 중국 내 신진 큐레이터를 발굴해 멘토링, 제작 지원 및 작품 전시를 지원하고 있으며, 신진 큐레이터들이 직접 예술 전시를 기획해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 전시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현대자동차는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LACMA), 영국 테이트 미술관과 같은 글로벌 문화예술계와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자동차 기업으로 경영 전반에 문화예술적 가치를 접목,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현대자동차만의 브랜드 철학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0' 전시장 입구. 사진: 타별사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