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오직 3%만이 전하는 말, 우리 다시 시작할래?

작성일 2016.10.24

기사님, 빨리 가주세요

마지막, 어쩌면 우리에겐 새로운 시작일지도 모릅니다.
헤어졌다 다시 만나는 82%의 연인 중 잘 될 확률은 3%밖에 안되지만,
그럼에도 건네는 한마디, “우리 다시 시작하자”.
깊어지는 가을밤, 아직도 망설이고 있다면 마음을 전하세요.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