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조수석에 앉을 때 꼭 필요한 매너 TIP

작성일 2017.05.19

우리가 흔히 '조수석'이라고 부르는 운전석 옆자리에 타본 경험이 누구나 있을 텐데요. 이 자리를 조수석이라고 부르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운전자가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조수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미인데요. 안전운전과 연관이 깊은 조수석에 앉은 당신에게 꼭 필요한 매너 팁을 지금부터 소개하겠습니다.

어렵지 않은 조수석 매너 팁! 함께 알아봅시다!

운전을 방해하면 안 돼요!



“어? 어!! 앞차와 너무 가까운 거 아냐?”
“너무 빠른 거 같아! 속도 좀 줄여!”
“악! 너무 급하게 좌회전하지 마.”

조수석에서의 호들갑 섞인 비명만큼 운전자를 깜짝 놀라게 하는 것이 없습니다. 별일 아닌 상황에서도 계속해서 사고가 날 것처럼 말하는 건 운전자의 스트레스 유발은 물론, 운전에 방해가 될 수 있습니다. 초보운전자가 아니라면 훈수를 두는 것은 적당히 하고 운전자가 차분히 운전에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 주어야 합니다.

예쁜 두 다리는 바닥에!



“아, 다리 좀 올릴게”

조수석에 앉아 대시보드에 다리를 올리는 것, 비매너의 끝이 아닐까요? 운전자의 자동차를 함부로 하는 태도로 보일 뿐만 아니라 운전자가 사이드미러를 확인하는데 어려움을 줄 수 있어 안전도 위협합니다. 또한 다리를 올린 채로 사고가 날 경우, 대시보드 하단의 에어백이 터져 다리가 골절되거나 꺾이는 등 굉장히 위험해질 수 있습니다. 두 다리는 바닥에 얌전히 놓도록 합시다.

잠은 내 방 침대에서!



열심히 운전하는 운전자 옆에서 잠을 자는 건 지양해야 합니다. 운전자가 운전하고 싶지 않아질뿐더러, 함께 피곤해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졸음이 온다면 운전자와 간단한 대화를 한다거나 음악을 들으며 졸음에서 깰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운전자가 장시간 운전으로 피곤해할 경우에는 운전에 크게 방해되지 않을 수준으로 말을 걸어 주거나 음악을 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피곤한 운전자에게 도움이 됨은 물론이고 드라이빙의 좋은 분위기도 만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음식을 먹을 땐 양해를!



바쁜 일상의 현대인들은 차에서 음식을 먹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아니라면 피하는 게 좋죠. 조수석에 앉아서 과자나 음식을 먹는 것은 차 안에 냄새가 날 뿐만 아니라 쓰레기가 발생하기 때문에 자동차 청소에 예민한 운전자에게는 비매너적인 행동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음식을 어쩔 수 없이 먹어야 하는 상황이라면 운전자에게 양해를 구하고 운전자의 음식도 함께 챙기는 센스를 발휘합니다.


내릴 때는 꼭 쓰레기를 가지고 내려야겠죠?

더러운 신발은 털고 타기



자동차에 더러운 신발을 타고 탑승하게 된다면 얼룩이 남는 건 카펫만이 아닐 것입니다. 운전자의 마음에 얼룩이 지기 전에, 신발의 이물질은 미리 털고 탑승합시다.

타고 내릴 때 차문은 살살~



차에 타거나 내릴 때 문을 세게 열면 자칫 접촉사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문을 세게 닫는 행동 또한 큰소리와 충격에 운전자의 기분이 나빠질 수 있습니다. 최대한 지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작은 매너, 큰 감동



이 외에도 고속도로에서 통행료를 준비하는 매너, 내비게이션 조작을 대신해주는 매너 등이 있습니다. 아주 사소하고 쉬운 매너가 운전자를 운전에 집중할 수 있게 해주고 안전한 운전이 된다는 사실! 조수석 매너 팁을 꼭 숙지하시고 센스 넘치고 배려심 있는 조수석 탑승자가 되어주세요.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