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가구를 만드는 회사 편백촌의 청년 CEO 인터뷰

작성일 2017.12.20

목공 공예에 관심 있는 대학생들은 주목하라! 나만의 디자인으로 좋은 가구를 만들고 싶다는 욕심 하나로 가구 공방 대표까지 성장한 남자가 있습니다. 바로 편백나무로 가구를 만드는 회사 '편백촌'의 20대 대표 기원간 씨 입니다. 창업의 어려움부터 고객이 만족하는 제품을 만들어내기까지! 그의 생생한 창업스토리, '편백촌' 대표 기원간 씨의 이야기를 들어봅시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