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새내기를 위한 봄 캠퍼스룩

작성일 2018.02.20

교복에서 벗어난 신입생


교복을 벗고 처음으로 만날 새 학기, 신입생에게는 모든 것이 낯설고 새로울 것이다. 지옥철을 뚫고 맞을 1교시 수업,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1도 모르는 공강, 학식 점심 메뉴 선택 등 다양하고 신선한 고민이 있다. 그중, 교복만 입던 신입생에게는 매일 아침 옷 고르는 것만큼 힘든 일은 없을 것이다. 옷장 앞에만 서면 입을 옷이 없는 것 같은 신입생을 위해, 기본 아이템을 활용한 다양한 연출법을 소개한다.

# 스카프를 활용한 여학생 코디 3


스카프, 없는 사람은 있어도 하나만 있는 사람은 없다는 여대생의 잇 아이템, 스카프!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귀엽고 깜찍함을 뽐낼 수 있는 활용도 높은 스카프 연출법을 소개한다. 스카프 하나만 잘 활용해도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함은 물론이고, 입을 만한 옷이 없는 것 같은 아침마다 스타일링에 도움이 된다. 스카프로 여성미 뿜뿜, 귀엽고, 실용적인 스타일링을 알아보자.




1. 허전한 코디엔, 스카프 장착

▲ 심플한 원피스에 스카프를 길게 묶어 여성미를 돋보일 수 있다
▲ 심플한 원피스에 스카프를 길게 묶어 여성미를 돋보일 수 있다

▲ 티셔츠에 짧게 묶은 스카프로 스포티함을 연출할 수 있다
▲ 티셔츠에 짧게 묶은 스카프로 스포티함을 연출할 수 있다

한 벌의 옷으로 하나의 분위기만 연출하는 매너리즘에 빠졌을 땐, 스카프를 목에 묶어 포인트를 주자. 다양한 분위기는 물론, 체온까지 지켜주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자칫하면 단조롭게 보일 수 있는 심플한 원피스에는 스카프를 길게 늘어뜨려 여성미와 세련미를 불어넣을 수 있다. 스포티한 스타일링을 원하면, 티셔츠를 입고 짧게 스카프를 묶어보자. 어딘가 애매한 허전함을 귀여움으로 채워줄 것이다. 다만, 무늬가 많은 상의에 길게 스카프를 늘어뜨리면 과한 느낌이 들 수 있으니 주의하자.


2. 여전히 핫한 반다나 연출

▲ 귀여움을 200배 높여주는 스카프를 활용한 반다나 스타일링
▲ 귀여움을 200배 높여주는 스카프를 활용한 반다나 스타일링

▲ 반 묶음 머리에 활용한 스카프는 단아한 연출을 가능하게 한다
▲ 반 묶음 머리에 활용한 스카프는 단아한 연출을 가능하게 한다

얼마 전, TV 프로그램 <윤식당>에 출연한 배우 정유미의 반다나 패션이 유행하였다. 반다나 아이템이 윰블리라 불리는 배우 정유미의 사랑스러움을 극대화한 스타일링이기 때문이다. 여전히, SNS에서 핫한 반다나 연출을 스카프로 해보자. 풋풋한 신입생의 귀여움을 200% 높여줄 것이다. 스카프를 돌돌 마는 것이 아닌, 접는다는 느낌으로 묶으면 쉽게 연출할 수 있다. 똥 머리가 부담스럽다면, 반 묶음 머리에 스카프를 활용한 반다나 연출을 해보자. 귀여움은 물론 단아한 여성미를 동시에 연출할 수 있다.


3. 세련미를 위한 허리띠 스카프

▲ 리본 묶음이 아닌, 짧은 매듭도 세련미를 뽐낼 수 있다
▲ 리본 묶음이 아닌, 짧은 매듭도 세련미를 뽐낼 수 있다

풋풋한 어색함이 신입생만의 매력이라 생각하는 헌내기가 대부분이지만, 갓 대학생이 된 20세에겐 심각한 고민이 될 수도 있다. 이럴 땐, 어색함을 날려줄 스카프를 허리에 묶어 보자.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대학교 신입생의 모습을 날려줄 뿐만 아니라, 세련된 분위기까지 연출할 수 있다. 패턴이 있는 하의에 스카프를 묶으면 단정하지 못한 느낌이 들 수 있으니, 심플한 바지 혹은 치마에 묶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셔츠(상의)를 하의에 깔끔히 집어넣어 포인트가 되는 스카프가 돋보일 수 있도록 하자. 무늬가 없는 셔츠에는 패턴이 있는 스카프를 활용하고, 패턴이 있는 셔츠에는 패턴이 없는 스카프를 묶어 과하지 않게 연출한다.

# 체크 남방을 활용한 남학생 코디 3


체크 남방, 대한민국 남학생이라면 어머니께서 사주신 체크 남방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것이다. 큰 체크무늬, 대각선 패턴 등 다양한 디자인을 가진 체크 남방을 연출할 수 있는 기본 방법 3가지를 알아보자.




1. 댄디한 남친룩 = 체크 남방 + 검정 바지 + 스니커즈

▲ 데이트에 어울리는 댄디한 남친룩
▲ 데이트에 어울리는 댄디한 남친룩

▲ 일교차가 심한 간절기에는 카디건을 더해보자
▲ 일교차가 심한 간절기에는 카디건을 더해보자

체크 남방의 복잡한 패턴은 흐트러진 셔츠를 전제적으로 지저분하게 보여준다. 남방을 바지 속으로 차곡차곡 집어넣어 지저분함을 줄이고, 단정한 분위기를 연출해야 한다. 블랙 진 혹은 슬랙스 바지 모두 잘 어울리지만, 무늬가 없는 바지를 입어야 깔끔한 효과를 극대화해준다는 것을 명심하자. 신발은 전체적인 분위기를 마무리 짓는데 필수적인 아이템이다. 고등학교 때 신던 운동화 대신 스니커즈를 신어 풋풋한 대학생 분위기를 연출하자.

자칫하면 답답할 수 있는 체크무늬는 손목 부분을 접어 해결할 수 있다. 손목이 허전할 수 있으니 시계 혹은 간단한 팔찌를 착용하는 것도 코디의 디테일을 살리는 방법이다. 일교차가 심한 새 학기엔, 카디건을 걸쳐 체온과 멋짐을 동시에 지키자. 다만, 복잡한 패턴이 없는 카디건을 입어야 단정함을 유지할 수 있다.




2. 풋풋한 새내기룩 = 체크 남방 + 후드티 or 맨투맨 + 운동화

▲ 귀엽고 풋풋한 분위기를 연출할 땐, 살짝 보이는 체크 남방으로 포인트를 주자
▲ 귀엽고 풋풋한 분위기를 연출할 땐, 살짝 보이는 체크 남방으로 포인트를 주자

체크 남방은 메인 옷이 될 수도 있지만, 메인 옷을 위한 포인트 옷도 될 수 있다. 후드티 속에 체크 남방을 입어 보일 듯 말 듯 연출해보자. 단조로워 보일 수 있는 상의에 포인트가 되어 매력이 +1 상승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후드티만 아니라, 맨투맨과 스웨터에도 훌륭한 포인트 역할이 된다. 다만, 복잡한 무늬가 있는 상의(후드티, 맨투맨, 스웨터)에 체크 남방을 입으면 산만하고 과한 느낌이 들 수 있으니 주의하자. 운동화와 백팩을 함께 연출하면 풋풋함 +2를 얻을 수 있다.




3. 활동성 갑 데일리 룩 = 체크 남방 + 티셔츠

▲ 클러치백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 클러치백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와이셔츠와 다르게, 체크 남방은 풀어헤칠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 단추를 자연스럽게 풀어 꾸민 듯 안 꾸민 듯 연출해 보자.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이 연출은 활동하기에도 편리하다. 주의할 점은 복잡한 체크무늬로 인해 무늬가 거의 없는 티셔츠를 입어야 한다. 티셔츠에 과한 무늬가 있으면, 너무 산만해 보이기 때문이다. 또한, 자칫하면 밋밋해 보일 수 있기에 클러치 백을 드는 등 포인트를 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연출이기 때문에 운동화 혹은 스니커즈를 신어 걷기에도 편한 룩이 되도록 하자. 손목 부분은 무심한 듯 접어 자연스러운 연출이 되도록 하자.

▲ 무늬가 복잡한 티셔츠는 피하는 것이 좋다
▲ 무늬가 복잡한 티셔츠는 피하는 것이 좋다

모든 것이 낯선 새내기를 위한 기본기


교복을 벗고 처음으로 만날 신입생의 다양한 고민 중, 데일리룩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 줄 기본 스타일링 방법을 알아보았다. 오늘은 모든 것이 새로울 신입생을 위한 기본적인 코디를 배웠지만, 학년이 오를수록 자신만의 스타일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 분위기를 더해줄 스카프 스타일링과 적은 옷으로도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체크 남방 활용법을 통해 새내기 생활을 더 활기차게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