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추억의 올드카 포니, 프라모델로 만나보자!

작성일 2021.09.01
이제는 사진으로나 만날 수 있었던 추억의 올드카 ‘포니’가 우리 곁으로 돌아왔습니다. 물론 실차는 아니고, 누구나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친숙한 사이즈의 프라모델로 말이죠. 지금 봐도 멋진 디자인의 포니를 직접 만들어볼까요? 구석구석 차를 자세히 살펴보는 기분도 느낄 수 있답니다.

▲ 포니 프라모델 상자입니다.
▲ 포니 프라모델 상자입니다.

▲ 차체, 하체, 타이어, 데칼 등 실차의 느낌을 내기 위한 다양한 부품들로 구성돼 있습니다.
▲ 차체, 하체, 타이어, 데칼 등 실차의 느낌을 내기 위한 다양한 부품들로 구성돼 있습니다.

▲ 포니의 독특한 패스트백 디자인은 지금 봐도 참 멋집니다. 완성하면 어떤 모습일까? 벌써 설레는군요.
▲ 포니의 독특한 패스트백 디자인은 지금 봐도 참 멋집니다. 완성하면 어떤 모습일까? 벌써 설레는군요.

▲ 프라모델을 조립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도구들이 필요합니다. 부품을 예쁘게 떼어내기 위한 니퍼와 칼, 데칼을 붙이거나 정교한 작업을 할 때 필요한 핀셋 등이죠.
▲ 프라모델을 조립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도구들이 필요합니다. 부품을 예쁘게 떼어내기 위한 니퍼와 칼, 데칼을 붙이거나 정교한 작업을 할 때 필요한 핀셋 등이죠.

▲ 그럼 한번 조립을 시작해볼까요? 니퍼를 이용해 일단 시트부터 떼어내 보겠습니다.
▲ 그럼 한번 조립을 시작해볼까요? 니퍼를 이용해 일단 시트부터 떼어내 보겠습니다.

▲ 떼어낸 시트는 접착제를 이용해 조립을 해줍니다.
▲ 떼어낸 시트는 접착제를 이용해 조립을 해줍니다.

▲ 그리고 실차 색상과 비슷한 색으로 붓이나 스프레이 등을 이용해서 도색을 하면 더욱 좋죠.
▲ 그리고 실차 색상과 비슷한 색으로 붓이나 스프레이 등을 이용해서 도색을 하면 더욱 좋죠.

▲ 검정색이던 실내 하판도 회색으로 도색하고 기어 노브와 파킹 브레이크 등을 조립한 뒤 도색한 시트까지 함께 조립해보았습니다. 제법 그럴듯한 실내 분위기가 벌써부터 만들어지는 것 같죠?
▲ 검정색이던 실내 하판도 회색으로 도색하고 기어 노브와 파킹 브레이크 등을 조립한 뒤 도색한 시트까지 함께 조립해보았습니다. 제법 그럴듯한 실내 분위기가 벌써부터 만들어지는 것 같죠?

▲ 운전석 앞쪽의 대시보드 역시 회색으로 도색 후 일부분을 검정색으로 구분해 따로 도색했습니다.
▲ 운전석 앞쪽의 대시보드 역시 회색으로 도색 후 일부분을 검정색으로 구분해 따로 도색했습니다.

에어컨 송풍구와 글로브 박스 등에 좀 더 구분감을 주기 위해 먹선 작업까지 해주고 나니 제법 실차 느낌이 나는 것도 같네요.

▲ 이렇게 도색한 대시보드 부분도 함께 조립하고 스티어링 휠까지 결합합니다.
▲ 이렇게 도색한 대시보드 부분도 함께 조립하고 스티어링 휠까지 결합합니다.

▲ 디테일이 살아있는 차체 하부에도 도색을 통해 좀 더 실제감을 높여보았습니다.
▲ 디테일이 살아있는 차체 하부에도 도색을 통해 좀 더 실제감을 높여보았습니다.

후륜구동 특유의 리어 액슬의 디테일까지 그대로 살아있네요. 그런데, 한가지 특이한 점 발견하셨나요? 리어 서스펜션이 요즘과 달리 판스프링 방식이었습니다.

▲ 도색까지 마친 실내와 차체 하부를 결합했습니다. 제법 실차 느낌이 나는 것 같지 않나요?
▲ 도색까지 마친 실내와 차체 하부를 결합했습니다. 제법 실차 느낌이 나는 것 같지 않나요?

▲ 이제 차체를 만들어볼 차례. 포니의 빨간색 차체는 이미 그대로도 충분히 예쁘지만 취향을 살리기 위해 따로 도색을 해주기로 합니다.
▲ 이제 차체를 만들어볼 차례. 포니의 빨간색 차체는 이미 그대로도 충분히 예쁘지만 취향을 살리기 위해 따로 도색을 해주기로 합니다.

▲ 도색 전 색이 잘 드러나기 위한 밑바탕 작업으로 회색의 서페이서를 뿌려줍니다. 이렇게 하고 색을 입히면 색이 훨씬 더 잘 드러나게 되죠.
▲ 도색 전 색이 잘 드러나기 위한 밑바탕 작업으로 회색의 서페이서를 뿌려줍니다. 이렇게 하고 색을 입히면 색이 훨씬 더 잘 드러나게 되죠.

▲ 크롬 부품은 따로 도색이 필요 없습니다. 크롬 특유의 광이 잘 살아있습니다. 이 위에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방향지시등과 같은 각종 등화류 부품을 조립합니다.
▲ 크롬 부품은 따로 도색이 필요 없습니다. 크롬 특유의 광이 잘 살아있습니다. 이 위에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방향지시등과 같은 각종 등화류 부품을 조립합니다.

▲ 도색을 마친 차체에 램프류를 붙이고 하부와 결합하면 완성! 실차 못지않은 포니 프라모델이 완성됐습니다!
▲ 도색을 마친 차체에 램프류를 붙이고 하부와 결합하면 완성! 실차 못지않은 포니 프라모델이 완성됐습니다!

▲ 램프류의 질감과 세세한 곳의 디테일이 잘 살아 있는 포니 프라모델입니다.
▲ 램프류의 질감과 세세한 곳의 디테일이 잘 살아 있는 포니 프라모델입니다.

▲ 여러분도 포니 만들기에 도전해보세요!
▲ 여러분도 포니 만들기에 도전해보세요!

추억의 올드카 포니를 프라모델로 다시 접하니 무척 새로운 기분이었습니다. 특히 각 부품을 조립하면서 그 당시 자동차는 어떻게 생겼는지를 더 자세히 살펴볼 수 있어 공부하는 기분이기도 했죠. 뚝딱뚝딱 완성한 후에는 뿌듯한 성취감까지 느낄 수 있는 포니 프라모델 만들기. 여러분도 도전해보세요!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