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서울디자인마켓 속 4가지 열쇠

작성일2010.10.09

이미지 갯수image 12

작성자 : 기자단

 

 2010년 9월 17일부터 10월7일까지 서울디자인한마당 잠실종합운동장 내에서 열린 제3회 ‘서울디자인마켓’.

 이번 해부터 ‘월드디자인마켓_서울’이란 명칭에서 ‘서울 디자인마켓’명칭으로 바뀌면서 그 열기 또한대단했다. 세계화스타일을 서울로 들여오는 것이 아니라 `서울스타일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자`는 의미로서 명칭이 ‘서울디자인마켓’으로 바뀐 것이다. 서울스타일을 만들기 위해선 서울디자인마켓브랜드의 차별성, 즉 ‘서울디자인마켓‘만의 아이덴티티(identity)를 만들어야했다. 그 아이덴티티는 바로 4가지 Key Words인 “Open_열린 마켓”, “Eco_친환경 전시”, “Trade_거래되는 마켓”, “Move_움직이는 부스”이다.

 

 

 

 

 

단순히 사고파는 마켓, 상업공간이 아니라 직접 만지고 작가와 소통 할 수 있는 장터 전시, 즉 Open전시의 개념을 가지고 있다. 각종 디자인제품을 즐겁게 거래한다는 의미에서 타이틀인 ‘즐거운 디자인장터(Let`s biz design)‘도 느낄 수 있었다.

과거 마켓관점과는 다른 관점으로서 좀 더 활기찬 서울디자인마켓으로 만들었다.

*전시품을 직접 만져보고 디자이너와 소통 하는 장면-활기찬 분위기로 화기애애하다.

 

 

 

 

4가지 key words중 아이디어는 물론 반응효과 또한 제일 높았던 Eco_친환경 전시.

일반적인 부스는 전시를 할 때마다 임시용 벽을 사용하기 때문에 사용 후엔 다 폐기가 된다. 하지만, 재활용 할 수 있는 플라스틱팔레트를 사용하여 부스, 전시 공간 등을 만드는 것 뿐 만아니라 여러 가지 활용도에도 접목을 시켰다.

 

 

 

 

전시는 총 2개로 운영된다. 1개는 서울디자인마켓 본 전시이며, 나머지 1개는 서울디자인마켓을 홍보하는 M샵 공간으로서 2개의 부스가 서로 떨어져있지만 관람자들을 움직일 수 있는 역할을 한다.

서울디자인마켓은 디자인한마당에서 열리는 전시들 중 하나이다. 사실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전시는 많기 때문에 부스공간을 2공간으로 나누어 홍보를 하는 것이 사람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좋은 아이디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본질적인 홍보효과는 없었다. ‘제1의 부스인 M샵을 통해 제2의 본 전시공간이 있다.‘ 라는 메시지효과 뿐 본래 목적인 유동효과는 거의 없어 보였다. ’쿠폰배부나 이벤트가 있었다면 유동효과가 크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있다.

*넓은 공간에서 열리는 서울디자인한마당 종합운동장- 서울디자인마켓을 찾기란 힘들다.

 

 

 

 

 

제품들을 거래하는 것 뿐 만아니라 [아이디어마트]공간에 있는 디자이너의 컨셉이나 아이디어를 거래, 판매, 컨텍하는 역할을 맡는다. 참신하고 능력 있지만 발굴되지 않은 디자이너를 Trade를 통해 크게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서울디자인마켓에서는 일반 디자이너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국내외 유명 밴더 및 브랜드를 초대하여 비즈니스 공간을 개최하였다. 또한, 디자이너와 계약자간의 거래를 연결해주거나 디자이너가 불이익을 당할 수 도 있는 디자이너권리보호법규정상담의 자리도 마련되어 있었다. 

 

 *디자이너와 거래자간의 컨텍 회의 중                                     *디자이너권리보호법규정   

 

 

 

 

 

 

 

 ‘서울이라는 브랜드를 내새워 서울스타일의 디자인마켓을 만들자‘라는 의미에서 서울디자인마켓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려는 의도는 참신하며 뜻 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본 의도를 국내외에 전달하기 위해서 좀 더 체계적인 아이덴티티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서울스타일의 디자인마켓을 하나의 브랜드로 만들어 ’서울디자인마켓‘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떠오를 수 있는 서울디자인마켓만의 스타일말이다.

앞으로 서울디자인마켓의 아이덴티티인 4가지 키워드의 의도와 목적이 어떻게 변화되고 심화될지, 그리고 서울디자인마켓의 이미지와 브랜딩효과의 방향이 기대된다.

 

 

 

 

서울디자인마켓 홈페이지(http://www.worlddesignmarket.com/)에서 당시 참여 디자이너들의 프로필 및 포트폴리오들, 서울디자인마켓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볼 수 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