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색 면요리 열전

작성일2011.12.09

이미지 갯수image 14

작성자 : 기자단

 

 

  과연 면요리 춘추전국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전국을 강타한 꼬꼬면부터 시작해 이에 질세라 기스면, 나가사끼짬뽕 등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되고 있고, 외식업계에서도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다양한 면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그렇다면 시중에서 맛볼 수 있는 이색 면요리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지금부터 다양한 면 요리의 세계로 맛있는 여행을 떠나보자.

 

 

1.  여기 설렁탕 하나랑 콩나물 하나요-!! “

 

 

 

 

  첫 번째로 찾은 곳은 홍대 근처의 유명한 파스타 집이었다. 그런데 함께 면요리 시식하기 위해 동행한 친구의 모습이 범상치 않다. 전날 회식의 여파가 컸던지 친구는 속이 많이 쓰리다고 했다. 그런 그에게 권했다. “ 해장파스타 먹자! “

 

  친구 조군의 의심스런 눈초리를 피할 수 없었지만 확신이 있었기에 주문을 했다. 그는 콩나물 해장 파스타, 필자는 설렁탕 봉골레 파스타를 주문했다.

 

 

 

 아삭한 콩나물과 파스타면발의 조합이라니. 총체적 난국이 아닌가 하고 생각할 법도 했지만 일단 한 번 맛보기로 했다.

 

 

  거의 고개를 한 번도 들지 않은 채 콩나물 해장 파스타를 맛보던 조군. 엄청난 스피드로 식사를 끝낸 그는, “ 일단 조합이 좀 이상해 보여서 꺼려졌지만, 막상 맛보니 얼큰한 파스타 소스가 느끼함을 없애주었고, 아삭한 콩나물과 파스타면의 조화도 훌륭했다. 더불어 속도 풀리는게 해장용으로 딱인 것 같다.” 라고 말했다.

 

- 맛 평가 :

 

 

  얼핏 보면 파스타 같기도, 도가니탕에 면 사리가 들어간 것 같기도 한 설렁탕 봉골레 파스타. 한 마디로 평하자면 한국인 입맛에 딱 맞춘 퓨전 파스타라고 할 수 있다. 고소하면서 매콤한 국물 맛, 거기에 부드러운 양지고기와 쫄깃한 파스타면은 그야말로 찰떡궁합. 마지막으로 파스타 국물에 말아먹는 밥까지! 파스타를 싫어하는 어른들도 흡족해 하실 것 같다.

 

- 맛 평가 :

 

 

2. “ 이태리를 뚝배기에 담다. “

 

  어느덧 2011년의 마지막 달인 12. 완전한 겨울이다. 연일 지속되는 한파에 몸도 마음도 얼어붙은 당신을 위해 영현대가 추천하는 뜨거운 면요리. 바로 뚝배기 파스타.

 

  유난히도 춥던 12월의 어느 날. 중앙대학교 근처의 우뇽파스타를 찾았다. 이미 근처에선 입소문이 자자할 정도로 유명한 곳이었다. 그 곳에서 우뇽의 주인공 김운용사장님을 직접 만나 뚝배기 파스타에 대한 얘기를 들어 볼 수 있었다.

 

 

 

Q. 어떻게 해서 뚝배기파스타를 고안하게 되셨나요

 

A. 예전에 직장생활을 할 때였어요. 그 때도 지금처럼 파스타 집에서 일을 했었는데, 식사를 하시던 손님들이 종종 ‘Re-cook’을 원하셨죠. 파스타가 먹는 동안 금방 식어버리기 때문이었는데 그 때 생각했어요. “ 식지 않는 파스타를 만들 수는 없나하고요. 그리고 뚝배기 파스타를 만들게 된 거죠.

 

Q. 파스타 치고는 가격이 저렴해요. (전 메뉴 만 원 이하) 이유가 있다면

 

A. .. 아시다시피 스파게티란 것이 이태리에서는 굉장히 보편적인 음식이에요. 우리가 흔히 길거리에서 사먹는 국수같은 개념이죠. 거품을 빼고 싶었어요. 이태리 분위기를 내려고 고급스런 인테리어에 치중하기 보단 맛으로만 승부를 걸고 싶었죠.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저렴한 가격에 손님들께 제공하게 되었고, 100그릇 한정판매원칙을 고수하고 있어요. 신선한 재료로 최고의 맛을 내기 위해서죠.

 

Q. 끝으로 하실 말씀이 있다면 

A. 제가 늘 하는 말이 있어요. “이태리를 뚝배기에 담았다.” 인생은 즐겁게, 스파게티는 맛있게!!! 저희 가게에 오시는 손님들이 맛있는 식사 하시고 늘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사장님과의 훈훈한 인터뷰를 끝으로 직접 뚝배기 파스타를 맛보았다.

 

 

식지 않는 스파게티를 고안하고 싶었단 사장님의 말씀처럼, 정말 마지막 한 가닥 까지도 따뜻한 면발을 맛 볼 수 있었다. 매콤한 소스와 아낌없이 들어간 참치의 얼큰한 맛이 일품이었던 참치스파게티그리고 고소하고 달콤한 소스에 부드러운 닭다리 살이 들어간 크림 스파게티 덕에 풍족한 점심식사를 끝냈다. 결과는 역시 대 만족!

 

                                                                      - 뚝배기 파스타의 식지않는 열기!

 

- 맛 평가 :

 

 

 

3.  짬뽕의 무한변신!

 

 이색 면요리 열전의 대미를 장식할 퓨전요리의 종결자. 바로 짬뽕이다. 흔히들 짬뽕이라 하면 해산물이 듬뿍 들어간 맵고 칼칼한 짬뽕, 혹은 뽀얀 국물 맛이 일품인 굴 짬뽕 등을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뭔가 색다른 퓨전 짬뽕. 과연 무슨 차이가 있을까

 

 

 

신촌에 위치한 유명한 퓨전 짬뽕집. 그 곳에는 특별한 무엇인가가 있다. 크뽕, 토뽕, 일뽕, 태뽕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다. 특히 이날 맛본 토뽕은 다름아닌 토마토소스 짬뽕이었다. 짬뽕특유의 얼큰하고 매운 맛과는 달리, 토뽕은 토마토소스의 담백하고 깔끔한 맛과 더불어 매콤한 국물 맛이 특징이다.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이들도 충분히 도전해 볼 만 하다. 풍부한 해산물과 매콤달콤한 토마토 소스의 완벽한 하모니 토뽕! 무한 젓가락질을 가능하게 한 만족스러운 퓨전 요리! , 짬뽕 특유의 매운 맛과 시원한 맛을 좋아하는 당신이라면 오리지널 짬뽕을 추천!

 

 

- 맛 평가 :

 

 

  유난히 춥고 눈도 많이 온다는 올 겨울, 특별한 면 요리와 함께 잃어버린 입맛을 찾고, 몸과 마음도 따뜻하게 녹여 보는 것은 어떨까!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